본문 바로가기

공군 이야기 (A-604기)51

[공군 이야기 51] TO가 나오고, 자대를 고르다 2004년 3월 25일 목요일 날씨 : 흐림 -> 맑음 아침 일찍 일어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면, 건강 해 진다고 누가 그랬는지 모르겠다 이렇게 생활한다고 해도, 마음이 편하고 생활환경이 좋아야 가능한 것 같다 임상 실험을 본의 아니게 한 결과로 내리게 된 결론이다 감기가 낫지 않고, 발목 부위의 염증이 그대로 인걸 보면 말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군화 독이었다 의학 용어로는 봉와직염인데, 청결하지 못해서 생기는 병이라고 한다 똑같이 씻어도 개인에 따라 생기는 피부병이니, 잘 씻어도 걸린 걸 보면 군대 체질이 아닌 게 확실 해 졌다 시험도 봤겠다 이제 남은 건 TO를 받아 들고, 그 인원에 맞게 지망하는 일이 남았다 대학 입시처럼, 정원이 정해져 있고 본인이 가고 싶은 자대를 지원하는 것이다 TO (T.. 2022. 4. 22.
[공군 이야기 50] 기술학교의 모든 시험이 끝나다 2004년 3월 24일 수요일 날씨 : 맑음 -> 흐림 오늘은 기다리기도 했지만, 오지 않았으면 하는 종합 평가 시험이 있는 날이다 시험의 끝이 보여서 일까? 불행히도 해피 엔딩은 아니지만 휴가 나가는 꿈을 자주 꾼다 휴가를 하루만 주고, 빨리 귀영하라든지 먹고 싶은 걸 못 먹고 온다든지 하는 꿈이다 아침에 괜히 건빵 먹다가 조교한테 끌려가는 내무실 동기들을 보며, 별 일 안 일어날 거 같은데 이슈가 생기는 걸 보면, 그것도 희한하다 종합 평가 그동안 준비 기간에 비해 많은 학습량을 공부해야 해서 스트레스가 있었는데, 종합 평가와 3차 평가의 시험 보는 과정도 만만치 않았다 한 번에 A4 2장을 주고, 다 채워야 하는데 오전부터 이렇게 시험을 봐야 했다 훈련소부터 오늘의 시험들까지 모두 합산되어서 점수가.. 2022. 4. 18.
[공군 이야기 49] 기술학교의 마지막 일과들 2022년 3월 23일 화요일 날씨 : 맑음 -> 흐림 기술학교의 생활도 1주일 남짓 남았다 이번 주는 학과들이 모두 마지막이므로, 재입대를 하거나 유급이 아니고서야 들고, 배울 일이 없다 훈련소도 그렇지만 이곳에서도 시간에 비해 배우고 외우고 익혀야 할 양이 많다 긴 기간 동안 공부하면, 모두 고득점을 받을 수 있겠다 그러나 모두의 고득점이 아닌 시험이 목적이므로 그런 여유 있는 시간은 주지 않는다 기술학교 1단지의 생활이 마지막이고, 살면서 이곳에 다시 오고 싶어도 오지 않을 그 시간을 기다리는 때이다 식당에서 한창 나오던 군가 중 하나인 "보라매의 꿈"의 가사 중, "이곳이 내 집이다 내 목숨 건 곳"의 가사처럼 집처럼 생활했던 곳을 곧 떠나 남은 2년 2개월을 어딘가에서 생활해야 한다 그곳이 원하.. 2022. 4. 16.
[공군 이야기 48] 기술학교 첫 시험일 2004년 3월 22일 월요일 날씨 : 흐림 -> 맑음 (뭉게구름) 어젯밤에는 과정 근무를 하는 동기가 교관의 업무를 도우며, 밤 10시에 내무실로 들어왔다 마가렛 과자 2개를 가지고 왔는데, 그걸 1/4로 쪼개서 소라과자 봉지에 저장해 뒀다 다람쥐도 아니고 먹을 걸 보면, 즉시 먹을 것과 나중에 먹을 걸 구별하고 있었다 다들 자대를 어디에 쓸 것이고, 어떻게 갈 것인지 이야기를 하며, 앞으로 다가 올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C.P. 근무를 서며, 귀신을 봤다는 이야기를 하는 동기가 있는데, F-16 학과장에 있는 공중전화에서 둘이 앉아서 소곤소곤 얘기를 하고 있길래, 같이 근무 서는 동기 이름을 불렀더니 조용해서, 다른 이름을 불렀더니 또 조용해서 뒤로 돌아 뛰어서 반대로 왔다는 이야기다 진짜 귀신.. 2022. 4. 12.
[공군 이야기 47] 생각이 많아지는 일요일 2004년 3월 21일 일요일 날씨 : 맑음 -> 흐림 근무가 있는 밤은 편히 자는 것이 쉽지 않다 잠을 자다가 다시 일어나야 하기 때문에 잠자리에 들어도 평소보다 더 긴장한 상태로 잠을 자야 하기 때문이다 어젯밤에 회식을 할 때, C.P. 근무 때 먹으려고 아껴뒀던 과자들을 양쪽 건빵 주머니에 넣고, 상하 번 지시를 받으러 갔다 왼쪽엔 소라 과자 오른쪽엔 약과 바지에서 부스럭 거리는 소리가 나면 안된다는 생각을 했는데, 다행히 잘 넘어갔다 3월 말이 되니, 새벽 공기가 생각보다 춥지 않았다 3월의 이미지로는 따뜻한 봄날인데, 이미지에 비해서는 추운 날씨지만, 처음 C.P. 근무를 설 때보다는 나아졌다 당시에 F-16 학과장 2층엘 가면 당직 사관용 전화기가 있었다 이때 5분 넘게 지지직 소리가 난다면,.. 2022. 4. 11.
[공군 이야기 46] 특내가 풀린 여유로은 토요일 2004년 3월 20일 날씨 : 흐림 -> 맑음 이 당시 군대는 주 5일 근무제가 시행되기 전이었다 토요일에도 일과가 있으며, 다만 4교시까지 하니 오전에만 일과가 있는 셈이다 2005년 7월이 되어서야 완전한 주 5일제가 되었고, 이 때는 그런 날이 올 줄 몰랐으니, 그러려니 했다 기술학교 1단지 (현 군수학교) 주변은 꽃나무도 있고, 잘 정돈된 모습이어서 봄이 오는 걸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그 증거로 민간인들에게 제한된 시기에 일부 개방해서 벚꽃을 즐길 수 있게 해 준다 군대에서는 행사하는 것 하나하나가 귀찮은 일임에도 그걸 체감하기 힘든 민간인으로서는 부대를 들어 올 좋은 (?) 기회다 민간인 신분으로 부대 들어오는 건 면회가 아니고서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벚꽃도 보고, 군대도 들어와 볼 수.. 2022. 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