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군 이야기 (A-604기)37

[공군 이야기 38 ] 야외 실습과 특례 끝 2004년 3월 12일 금요일 날씨 : 맑음 군대리아와 함께 시작된 아침 늘 그렇듯 해는 뜨고, 기술학교의 하루가 시작되었다 오전에는 전봇대 (전주)를 올라가는 실습을 했는데, 전주 2개가 양쪽에 있고, 가운데 나무 판으로 변압기를 올려놓은 전주를 올라가는 것이다 H 전주라고 하는데, 그 모양이 H 모양처럼 생겨서 그렇게 불렀다 밑에서 바라보면, 그렇게 높아 보이지 않는데, 막상 올라가고 올라간 뒤, 내려다보면 아찔한 높이로 느껴졌다 실습을 위해 만든 곳이라서 다행히 전류는 흐르지 않았다 그러나 교관은 자대에서는 실제 고압 전류가 흐르니 조심하라고 했다 변압기는 고압(22kv)이 들어와서, 변압기를 거쳐 저압(220v)으로 변압을 시켜주므로, 고압과 저압이 모두 존재하는 곳이다 실수로 변압기와 닿거나 만.. 2020. 11. 18.
[공군 이야기 37 ] 봄 바람이 부는 기술학교 2004년 3월 11일 목요일 날씨 : 맑음 -> 흐림 아침 점호를 할 때, 아직 해가 뜨기 전이므로 하늘엔 달이 보인다 달의 모양이 바뀌는 걸 보며, 시간이 흐른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달의 모양이 점점 줄어드는 게 보인다 확실히 훈련병 때보다는 시간이 여유 있다는 게 느껴진다 그리고 몸으로 구르는 것이 당연하다 생각되었는데, 점차 그 생활을 어떻게 해 왔는지에 대한 생각이 든다 어제는 보급품이 나왔는데, 그냥 주는게 아니고 제품 목록 중 필요한 걸 체크하면, 그에 맞는 제품을 준다 월급에서 차감되어 받게 되는데, 보급품이라기 보다는 B.X. 이용이 불가능하니, 대리 구매를 요청하는 것이었다 편지지 300원, 풀 200원, 편지봉투 200원, 존슨 앤 존스 베이비 로션 3,300원 지금까지 모인 돈은 .. 2020. 10. 29.
[공군 이야기 36 ] 야외 실습과 체련 시간 2004년 3월 10일 수요일 날씨 : 흐림 아침 점호를 위해 체련복을 입고 잤는데, 오늘은 전투복 복장에 야외 점호였다 아침에 환복 시간을 줄이고자 했지만, 편한 옷 입고 잠을 잤다는 데에 만족해야 했다 F-16 학과장을 돌아오는 구보인데, 기훈단 때에 비해면 거리도 짧고 할 만했다 오늘의 사회 소식은 중부, 경북 지방에 비가 온다는 게 전부였다 회식 카드 군대는 가만히 있기만 해도 전역할 날이 다가오는 다소 희망적인 곳이다 단점이라면, 가만히 두질 않는다는데 있지만 그래도 뭔가 하지 않아도 시간에 따라서 그에 맞는 보상이 주어진다 월급 또한 마찬가지였다 매일 조교들 아래 복종하고, 언제 감점 표를 뺏길지 몰라하지만 시간이 흘렀다고 월급도 나왔다 회식 카드가 나왔고, 음료수 뽑아 먹는 돈도 환전했다 특.. 2020. 10. 20.
[공군 이야기 35 ] 실미도에 대해 듣다 2004년 3월 9일 화요일 날씨 : 맑음 군대는 머피의 법칙이 정말 있는 것이 아닐까 할 정도로 체감되는 곳이다 내가 속한 곳에서는 좋은 일이 없는데, 다른 곳에서는 좋은 일이 일어난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곳 기술학교 2단지는 아직도 특례 기간으로써 긴장을 늦출 수 없는데 기술학교 1단지는 자대 분위기가 난다고 할 정도로 특례도 끝나고, 조교들이 교육생들에게 호루라기 불며 발맞추게 하며 걷는다고 한다 이등병의 입장에서 자대는 좋은 곳이 아니지만, 기술학교에서 받는 통제에서 벗어났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듯 했다 자대 가면, 이보다 더 눈물 나는 이등병 생활을 겪을 것이라는 생각이 없던 교육생의 입장에서 사용되었던 말이다 기술학교 생활을 1주 이상 하다 보니, 식사 시간에 교육생들을 기다리기 지.. 2020. 10. 16.
[공군 이야기 34 ] 기술학교에서 첫 시험 2004년 3월 8일 월요일 날씨 : 흐림 전투복을 입고 자서 아침 점호 때, 시간을 절약하려 했지만 아침에 체련복 복장에 복도 4열 점호를 했다 어제나 오늘이나 예측한 점호 복장이 맞지 않아서 시간을 절약하기는커녕 다시 옷을 갈아입어야 하는 번거로움만 생겼다 규칙적인 생활을 하면 할수록 몸이 건강 해 져야 하는 거 같은데, 어째 사회에 있을 때보다 몸이 더 안 좋아지는 거 같다 환절기인 탓도 있겠지만, 감기약을 늘 상비해야 했다 애초에 군대에 있지 않았다면, 감기에 걸리지 않았을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하루다 기술학교의 3월은 대학과 같은 면이 있었다 수업을 받고, 복습을 하고, 시험을 본다는 것이 같았고, 그 나머지는 다 달랐다 살짝 얼어있는 물처럼 기술학교 생활은 긴장의 연속이었다 1주 동안.. 2020. 10. 12.
[공군 이야기 33 ] 기술학교에서 첫 주말 2004년 3월 7일 일요일 날씨 : 맑음 기술학교 (기교)에서 맞이하는 첫 일요일이다 종참 (종교 참석)이 있는 날이어서, 합법적으로 내무실과 학과장이 아닌 다른 곳을 갈 수 있다 신앙 생활을 하는 교육생이라면, 아마 이 때가 신앙심이 인생에서 최대치로 굳건 해 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긴장을 안 한다고 해도 안 할 수 없는 상황인지라 잠을 자도 설 잠을 자는 것 같다 꿈에서도 화생방을 하고, 조교에게 물어 보는 꿈을 꾸질 않나 심지어 휴가 나간 꿈을 계속 꾼다 꿈에서만큼은 자유로운 모습, 휴가 나와서 먹고 싶은 음식을 먹을 때도 있다 아침 점호 일요일이라 평소보다 30분 늦게 기상을 했다 군대에서는 먹고, 자는 것 말고는 낙이 없는데, 별다른 제재 없이 30분이나 늦게 일어날 수 있으니 일요일은 여러 의.. 2020. 1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