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daily life )/정보(Information)

여수 여름 보양식, 하모 샤브샤브를 당머리 첫집에서 만나다

by G-Kyu 2022. 8. 20.
728x90
반응형

여수 당머리

당머리는 지형의 모양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마치, 닭머리처럼 생겼다고 하여 그 이름이

지금은 당머리로 부르게 된 것이다

여수 남산동 해안에서 예암산자락이 닭의 머리처럼

생겨서 유래 되었는데,

영당이 있어서 어부들이 무사히 일을 마치고

돌아올 수 있도록 굿이 열리던 곳이라고 한다

 

여수 돌산 케이블카

돌산대교 근처에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이 탑승하는

여수 해상 케이블카가 있다

여수에 처음 방문하면, 한 번쯤은 탑승하게 된다

구간은 그리 길지 않지만, 여수 바다를 하늘에서

본다는 상징성과 오동도를 관광하러 갈 때,

탑승하게 된다

이 날은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이었다

비만 오면 그나마 다행인데, 케이블카 운행의 

안전 조건에는 문제가 없지만

바람이 불어 케이블카가 좌우로 흔들흔들하며,

운행되었다

케이블카마다 블루투스 번호가 있다

탑승한 케이블카는 블루투스 번호가 여수-01이고,

휴대폰에서 해당 기기 번호에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케이블카 안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1년 전에는 이런 기능이 없던 거 같은데,

그 사이 케이블카에 기능을 더 한 것 같다

 

아래는 하멜 등대가 보이는데,

여전히 빨간색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오동도를 바라보며

케이블카에서 하차하면, 고민하게 된다 

앞에 보이는 파란색 다리를 건너 아래로 내려간 뒤,

방파제를 따라 오동도를 가야 하나

아니면, 다시 돌아가야 하나

작년보다는 흐린 날씨로 인해

햇빛이 뜨겁지 않았지만,

역시 이미 한번 가 봤던 오동도 쪽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기기엔 허기진 시간이라

눈으로만 바라본다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돌아오는 길

아까 보다 바람이 많이 부는 것이 느껴진다

저 멀리 많은 배 들은 어디를 향해 가며,

무슨 일을 하는 배들인지 궁금했다

 

당머리 첫집

여수의 여러 샤브샤브 음식점을 추천받았다

현지에 살고 계신 분이 있어 문의해 보니,

여수 사람들은 하모 안 먹는다고 하는데,

 

관광객들 덕분에 유명해진 음식인가?

아니면, 개인적인 취향으로 안 먹는 것인가?

생각하게 만드는 답이었다

 

결론은 여름이라고 해서 꼭 챙겨 먹는

음식은 아니란 의미로 받아들였다

 

여수엔 하모 샤브샤브로 유명한 여러 음식점들이 있다

저마다 특징을 가지고 영업을 하는데,

 

상향 평준화가 된 것인지,

웬만하면 기본은 해서인지 몰라도

 

여수 지인은 어디를 가도

다 맛있다는 의견이 있으니, 경치 좋은 곳에서

먹는 걸 추천했다

 

그래도 관광객의 마음은 남들이 많이 가지 않지만

맛있는 음식점을 찾고자 하는 마음이 있지 않은가?

그렇게 찾다 찾은 음식점이 당머리 첫집이다

 

당머리에 가면, 여러 하모 샤브샤브 음식점이 있다

그중에 제일 처음에 위치해 있다고 해서, 

당머리 첫집이라고 한다

 

하모는 참장어 (갯장어)를 일본식으로 부르는 것인데,

참장어 샤브샤브 보다, 하모 샤브샤브가 더 와닿는다

 

상차림

주문은 하모 샤브샤브 (대) - 120,000원으로 했다

하모 샤브샤브와 함께 먹는 쌈 재료부터

각 종 밑반찬들이 나온다 

무엇을 먹어도, 맛있는 밑반찬이었다

어디선가 설렁탕 집들도 맛의 상향 평준화가 되어서,

깍두기, 배추김치의 맛으로 승부가 난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이처럼, 똑같이 신선한 장어를 재료로 하였다면,

그 장어와 잘 어우러지는 밑반찬이 맛집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하게 해 주는 것 같다

다른 음식점은 안 가봤지만,

당머리 첫집의 하모 샤브샤브는

직원분이 먹는 법을 설명해 준다

 

육수가 끓으면, 장어를 넣고,

10초 정도 뒤에 장어가 뜨거운 육수로 인해

말리면, 건져서 각종 쌈 혹은 양념장과 영념 소스와

함께 먹는 것이다

 

그 사이 단호박도 육수에 넣어서, 익으면 중간중간

먹으면 된다

위의 양념장 (막장)을 하모와 함께 먹는다

앞접시가 있어서, 각 종 재료들과 함께

쌈으로 먹는 것이다

밑반찬으로 편육도 나오고, 황도도 나온다

한마디로 산해진미를 먹는 것 같았다

 

소나기가 내는 여수 바다

식당에 조금만 늦게 들어왔어도

거세게 내리는 소나기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다

창문에 빗소리가 들릴 정도로 세차게 소나기가 내린다

기다리던 하모가 나왔다

가시는 모두 발라져 있는 하모다

그러나 소고기처럼 모두 매끄럽지 않고,

먹다 보면, 에 뭔가 딱딱하고 까칠한 게 있었다

가시는 아닌 것 같은데, 소고기와 같은 식감은 

아니므로, 먹을 때 유의해야 한다

함께 나온 소고기 차돌박이

하모만 계속 먹는 것보다 중간중간 먹으니,

새로운 맛이었다

 

하모 샤브샤브 먹는 법

부추와 팽이버섯은 육수에 넣는다

익으면, 중간중간 건져 먹으면 된다

 

그리고 깻잎은 육수에 10초 정도 담근 뒤,

꺼내서 쌈을 쌀 준비를 하면 된다

 

하모 또한 끓는 육수에 넣고, 10초 뒤에 건져서

깻잎과 함께 싸서 먹는다

 

이때, 하모는 막장(양념장) 혹은 양념 소스와

함께 찍어 먹으면 좋고, 쌈 안에는 원하는

재료들을 넣으면 된다

 

부추, 팽이버섯, 그 외 밑반찬들이 있다

양념장(막장)을 잘 섞어서 

하모와 찍어 먹으면 된다

양념 소스로써 역시 하모와 함께 찍어 먹으면 된다

 

차돌박이도 먹고, 하모 샤브샤브를 먹으며

양념장에도 찍어 보고, 양념 소스에도 찍어 먹어 보고

깻잎을 육수에 데쳐서 먹기도 하고, 그냥 먹기도 하고

 

여러 방법으로 먹어 보니, 어느새 다 먹었다

참고로 식사를 다 하고, 죽을 주문 해서 먹으면

마지막 입가심과 속이 풀어지는 느낌을 받는다

 

하모 샤브샤브만으로도 좋지만,

따뜻한 죽을 후식으로 먹고 나면, 든든함이 느껴진다

 

다음 여름을 기약하며

세차게 온 소나기는 어느덧 그치고,

흐린 하늘 사이로 햇빛이 보인다

날이 쨍쨍한 날도 좋았겠지만,

흐린 날은 그 나름의 멋이 있다

음식점을 나와 왼쪽을 보니,

이 길 따라 늘어선 하모 샤브샤브 음식점들이 보인다

저마다 특징이 있고, 많이 방문하는 곳이므로

취향에 맞게 가면 되겠다

정면을 보니, 바로 앞이 바다다

수많은 섬들과 여러 건물들이 보이고

구름은 산을 덮을 만큼 많이 내려왔다

오피스텔과 아파트도 보이고,

다행히 바람에 비해 바다는 잔잔해 보인다

다음에 방문할 때,

여수의 계절도 모르고, 날씨도 어떨지

알 수 없지만, 이 모습은 변함없을 것 같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