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포터즈 활동58

한파때 찾은 동네 분식집 날씨가 미쳤어요..! 요즘같이 추웠던 적이 있었을까? 군대라면...이 정도 날씨는 따뜻한 수준이었을테지만 민간인에게는 살을 에는듯한 추위 그래도 군대와는 다른 점 이 있다면... 추워도...현찰의 제한과 귀차니즘만 극복하면 언제든지 먹고 싶은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자유가 있다 그래서 찾은 동네 분식집... 추운 날...분식집은 왠지 모를 추억이 존재할 것 같다! 물은 영어로...Self 음식점은 두가지로 나뉜다 물이 셀프인가...서빙인가... 영어 시간에 물은 Water이라고 배웠지만 분식집에서 물은 Self 영어에 대한 혼돈은 한파와 함께 뒤섞이는데... 이 분식집에서는 단무지까지 Self! 끝없는 Self사랑은 어디까지인가...? 식탁 위에 올려 놓은 아이폰4 검은색과 빨간색이 어우러지는 느낌이 든다.. 2010. 12. 19.
닭과 함께 국내 여행했던 가을 국내 여행을 하며... 단풍이 들기 시작하고....다시 떨어지며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가을 여행을 갈 때마다 지퍼를 머리 끝까지 올리면, 한마리의 닭이 되는 후드티를 입고 다닌 여해지를 살펴보니... 많은 곳을 이 닭 후드티와 함께 했는데.. 과연 어디를 누볐을지 혼자 정리 해 보았다..! 78번 국도로 떠나다 국도 여행은 한적함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어 드라이브를 하기에 좋은 코스 덕분에...고급승용차에..부부는 아닌 것 같지만... 그래도 부부이겠거니..라는 생각을 하게 해 주시는 중년 커플들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데... 78번 국도를 따라 가다 보면, 전류리 포구 근처의 청룡로 라는 비석이 큼지막하게 있는 곳 사색을 해 주며...가을의 중심에 있었는데 이 곳에서 즐기는 토스트와 커피는 잊을 .. 2010. 12. 11.
휴학생, 재학생에게 추천하는 기업 활동 한가지 대학 생활을 하며... 기나긴 입시의 터널을 뚫고 대학에 입성했는가? 대학에 들어서는 순간 대학만 가면 여자친구, 남자친구 생긴다는 부모님 말씀과 달리 중고등학교 저리가라 싶은 학구열과 늘 솔로인 모습을 만나고 심지어 조만간 입대하라는 나라의 Calling을 보며 현실은 다르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가? 하지만 이렇게 좌절하고 낙망하기에는 아직 젊다 학교를 다니면서 혹은 휴학한 기간 중 헛되이 시간을 쓰지 않고, 가기는 싫지만 배워야 하는 영어 공부에만 매진하는 하는 것 보다 좀 더 유익한 활동이 있으니... 블로그를 시작하거나 아직 자리 잡지 않아도 기업에서 선보이는 활동만 잘 해도 대학 생활은 물론 취업에도 혹은 앞으로의 미래에도 큰 도움이 되는 활동이 있으니 기업에서 주최하는 대학생 홍보단 하지만 여러.. 2010. 12. 5.
한적한 가을, 동네를 산책하니... 가을 날, 동네에서 날이 맑고 따뜻하면 어딘가 떠나고 싶은 동하게 되는데 그렇다고 무작정 갈 수는 없는 일 일단 밖으로 나가면, 여행을 가나 동네를 돌아다니나 햇빛을 받기는 매한가지... 카메라 하나 들고 멀리 가지 않는 출사를 하기로 하고 서성거리기 시작하는데... 예전엔 그냥 지나쳤던 것들이... 집을 나오면 목적지로 가기 바빠 돌아 볼 틈이 없지만 한가할 때, 집 밖을 나오면 볼거리가 의외로 많이 생기는데... 김장 시즌이 시작되지 전에 찍은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배추 김치가 금치이던 시절... 김치 리필이 무안해지게 만든 그 시절에 찍었는데... 주민 중 한 사람이 길렀을 배추 중국산도 아니고...그렇다고 농약을 뒤집어쓴 배추도 아닌 유기농 배추 예전에는 놀이터가 흙에 있는 것이 정석이었는데 요즘.. 2010. 11. 30.
바위를 뚫고 나온 만랩 소나무가 인상적인 덕숭산과 수덕사 수덕사 왔다가 덕숭산 정상 가지요~ 깊은 산속 옹달샘 물만 먹고 가지요... 라고 하는데...높은 정상에 옹달샘은 없는 듯 등산 생각하지도 않고 온 수덕사에서 등산로를 타고 올라가니 어느 덧 덕숭산의 중반 지점까지 이르렀다 이러다가 정상까지 갈 기세.... 관련글 타는 듯한 단풍이 남아있는 수덕사로 가족 여행 도대체 몇킬로미터가 남은 것인가... 만공탑 앞에 멈춰서니 , 덕숭산 정상까지의 표시만 있고 얼마가 남았는지는 절묘하게 모자이크처리 했다 어떤 녀석인지 몰라도...희망고문이 취미인 것 같다 아무튼 덕숭산 정상이 표시된 이상 하산하는 것 보다는 앞으로 전진에 전진을 거듭하기로 결정하고 한걸음 한걸음 올라가는데... 하산하면서 저 곳을 통해 지나갔는데 180cm이하는 머리가 닿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2010. 11. 29.
타는 듯한 단풍이 남아있는 수덕사로 가족 여행 충남 예산군 수덕사 더 이상 낙옆을 찾을래야 찾아보기 힘든 시기 12월이 코 앞인 이 시점 아직 희망의 끈을 놓기엔 이르다 포기하면 그 시간부터 시합 종료 아닌가? 서울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충남 예산군 덕산면 수덕사라고 한다면, 아쉬움을 덜어 낼 수 있다 고려 시대에 지어진 건물로 고려시대 건물 중 특이하게 백제적 곡선을 보이는 목조 건축이니 단풍도 보고 역사의 현장도 만날 수 있는 이 얼마나 좋은 기회 인가?!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아직 해가 뜨기 전이라 해가 지고 있는 것인지 해가 뜨고 있는 것인지 궁금할 정도지만 시계는 오전 7시를 조금 넘게 가르키고 있으니.. 서울 외각 순환도로는 차량은 많아도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얼마늘 달렸을까?! 해무 속에서 위엄을 뿜.. 2010.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