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꼬끄21

경복궁 데이트시, 유식한 남친되는 5가지 팁 궁 데이트..언제까지 기와만 보고 오나?! 궁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가?! 물론 드라마 궁도 있겠지만...사전 지식이 없이는 기와...큰 한옥...왕이 살던 곳 정도 아니겠는가? 그 중 경복궁은 우리들이 지갑 속에 고이 모시고 싶은 세종대왕님께서 사셨으며 경복궁의 상징 중 하나인 경회루가 있는 1만원권 지폐에 있으니 더욱 더 친숙하다 그런데...이런 경복궁에 가서 기껏 경회루 보고, 1만원권에 있는 곳이라 생각하고.. 큰 규모만 보고 온다면..? 입장료 3,000원이 아깝지 아니한가? 그렇다고 가이드 수준의 지식을 알기엔 귀차니즘이 꿈틀거린다 그러니..핵심 포인트 세가지만 알고 경복궁 데이트를 가자 모르긴 몰라도.... 게임만 하던 남친의 이미지에서 유식한 이미지로 바뀔테니 말이다! 홍대역에서 출발 젊.. 2010. 11. 23.
배용준 어머니가 사는 곳에서 1박 해 보니... 떠나자 부산으로! 요몇일간 서울은 칼바람이 불어 정말 칼이 있는거 아닌가 찾아봤지만... 단지 기온이 떨어진 것으로 판명되었고 서울과 비교하였을 때, 완전 반대에 있는 도시 부산 하지만 제 1의 항구 도시이며, 독특한 야구 사랑이 남다른 부산으로 떠나게 되는데... 목적지는 해운대 일본에선 욘사마로 알려진 배용준씨 어머니가 거주한다는 팔레드시즈(PALE DE CZ)인데 부산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온다고 한다...! 시공사가 대우 건설 이라 하니... 어떤 곳일지 기대를 가지고 출발..! 2번의 휴게소 그리고 저녁 서울에서 출발하여 2시간 남짓 달렸을까?! 지는 해 처럼 배도 꺼져가고 있었으니... 천안 휴게소에 들러 휴게소에서 먹고 쉬며 버스를 타고 떠나고... 대구 근처의 현풍 휴게소에 도착하니 점심 때.. 2010. 11. 10.
첫 눈오기 전에 떠난 가을 산행 가을 산책 1년 중 한번 있는 가을 이젠 그 경계도 모호 해져서 사회임에도 군대처럼 여름 / 겨울만 존재하는 것 같다 오늘은 첫눈 소식도 들리고... 수도권 내일 날씨는 영하 1도를 기록한다고 하니... 언제 떨어질지 모를까 내심 고민하는 마지막 잎새는 더 이상 나뭇가지에 붙어있기 민망한 정도로 쌀쌀해져서...침엽수가 아니고서야 하나도 남김없이 강풍과 추위를 타고 지상으로 낙하해야 할 시점이 찾아왔다 하지만...아직은 가을의 정취가 남아있는 이때.. 오늘처럼 춥기 바로 직전의 그 때 동네에 있는 산으로 떠난 가을 산책 어디 한번...떠나 볼까...?! 높지 않지만... 한국의 산은 왠만하면 조난 당하기 어려운 산이다 밑으로 밑으로 내려오면 왠만해서는 하산할 수 있다 그래도 산은 체온이 빨리 떨어지고, 빨.. 2010. 11. 9.
북악산 서울성곽 데이트에서 가을의 절정을 보다 서울 성곽을 가다 KBS2 TV - 1박2일에도 소개 되었듯, 종로에는 서울 성곽으로 통하는 길이 있다 북악산(342m), 낙산(125m), 남산(262m), 인왕산(338m)를 잇는 총 길이 18.2km 태조 4년 정도전이 수립한 도성 축조 계획에 따라 서울 성곽을 수축하였다 그 후 일제 강점기때, 훼손이 된 것을 복원하여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는데... 지하철 3호선, 안국역 2번 출구에 나와 종로02번 마을 버스를 타고, 성균관대 후문 입구에서 하차하면 된다 단, 하차시 물과 음식을 구입할 수 있는 매점이 없으니 미리미리 준비하는 센스를 발휘하자 안국역 2번 출구 근처에 편의점이 있으니 미리 준비 해 가면, 걷는 내내 이병 때의 추억이 떠오르는 갈굼을 피할 수 있다 하차 하여, 와룡 공원 방향으로 올.. 2010. 11. 4.
무작정 찾은 동네 야구장, 황량했지만... 정규 시즌은 끝났지만.. 한국시리즈를 끝으로 정규 시즌은 막을 내렸다 하지만, 그렇다고 야구의 열정까지 식지는 않았으니... 인조 잔디로 만들어진 풋살장 , 축구장 심지어 초등학교 운동장까지 보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지만 야구장만큼은 있는 것 자체도 진귀한 일이고 여기에 인조 잔디가 있다는 것은 스티브 잡스가 학자금 대출 받는 것 만큼이나 드믄 일 천하무적 야구단이 꿈의 구장을 설립하고 싶어 하는데... 하루 빨리 그런 꿈의 구장이 많아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상황 잔디는 커녕 있기만 해도 예스 베리 땡큐 감사인 야구장이 현실 고요한 야구장 조기 축구 회원을 모집하는 현수막은 많이 봤지만 리틀 야구 선수를 모집하는 현수막을 많이 본 적은 없었는데 동네에 리틀 야구를 할 어린이를 모집한다는 현수막을 보니.. 2010. 10. 30.
78번 국도의 철새와 코스모스가 보여준 가을 가을의 절정 한국 시리즈도 끝이나고, 봄부터 시작했던 스포츠들이 이제 저무는 시기가 찾아 온 걸 보니 가을임에 확실하다 이상기온 현상으로 무덥기도 하고, 인정사정없이 비가 오기도 하여 언제 뽀송뽀송한 계절인 가을이 올지 기다려 졌는데 가을이 왔다 하더라도 집 안에만 있다면 아무리 가을이 와도 온 줄 모른다 집 밖을 나가지 않는 "방콕방콕" 열매를 먹지 않았다면 당장 발걸음을 집밖으로 옮겨 가을을 느껴 보자 78번 국도를 따라 가면... 국도의 장점은 풍경을 보면서 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고속도로는 빠른 속도로 목적지까지 갈 수 있게 하지만 때론 신호에 정차하기도 하고, 좁은 길을 달리기도 하지만 국도처럼 풍경을 감상하며 목적지까지 가는 길도 없다 목적지를 강화 방향으로 잡고, 78번 국도를 타고 가을.. 2010.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