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군 이야기 (A-604기)

[공군 이야기 37 ] 봄 바람이 부는 기술학교

by G-Kyu 2020. 10. 29.

2004년 3월 11일 목요일 날씨 : 맑음 -> 흐림

아침 점호를 할 때, 아직 해가 뜨기 전이므로 하늘엔 달이 보인다

달의 모양이 바뀌는 걸 보며, 시간이 흐른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달의 모양이 점점 줄어드는 게 보인다

 

확실히 훈련병 때보다는 시간이 여유 있다는 게 느껴진다

그리고 몸으로 구르는 것이 당연하다 생각되었는데,

점차 그 생활을 어떻게 해 왔는지에 대한 생각이 든다

 

어제는 보급품이 나왔는데, 그냥 주는게 아니고

제품 목록 중 필요한 걸 체크하면, 그에 맞는 제품을 준다

월급에서 차감되어 받게 되는데, 보급품이라기 보다는

B.X. 이용이 불가능하니, 대리 구매를 요청하는 것이었다

편지지 300원, 풀 200원, 편지봉투 200원, 

존슨 앤 존스 베이비 로션 3,300원

지금까지 모인 돈은 66,700원이었는데 그중 위의 제품을

구매한 것이다

 

당시 로션이 없어서, 이 로션을 구매했었는데 

얼굴에 바르면 따가웠고, 곧 기름 범벅이 되어서 몇 번 쓰지 않았다

그래서 가능하다면, 본인의 로션은 입대 전 챙겨가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 로션이었다



황사 경보 발령

맑았던 날씨인데 언제부터인지 흐린 날씨가 되었다

그 이유는 오늘 황사 경보 발령이 되었기 때문이다

봄만 되면 선명하지 못한 하늘이 중국에서 날아온

먼지바람 때문이라니, 봄이 좋기도 하지만

이런 이유로 흐린 날이라면 꼭 좋지만도 않았다

 

그에 반에 바람은 부는데, 차가운 바람이 아니라

봄바람이다 라고 느낄 만큼

바람의 온도가 제법 따뜻하게 느껴져서

흐린 봄 하늘과는 대조되는 느낌이 들었다

 

계절이 바뀌면서 몸도 그에 적응하려는 탓일까?

몸이 나른하고, 무겁다고 느끼는 시기다

그리고 기훈단에서 들었던 것처럼 자대 TO가

특기 학교 1주일 전에 나온다는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 궁금했고, 어디로 자대 배치가 될지

또한 궁금했다

 

학과 시간까지 시간이 남아서 야외 의자에서

일기도 쓸 수 있는 지금 이 시간에 봄바람과 함께

자대 배치에 대한 고민까지 이어지고 있었다

 

이와 더불어 지금은 신학기 기간인데,

학교는커녕 군대에서 통제 속에 20대 초반의 봄을

무의미하게 보낸다는 생각에 마음이 뒤숭숭했다

 

남는 시간

기술학교 생활도 어느덧 중반으로 다가와서 일까?

기훈단 때보다 조금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그 증거로 5교시 학과가 끝난 뒤, 실습장에 있는

축구공을 갖고 교육생들이 족구를 하고 왔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불필요한 움직임은 좋지 않겠다

생각해서, 족구 하기보다는 이 시간을 일기장에

기록하며, 다시 한번 계절을 바라보고 느끼며

잠깐의 여유 있는 시간을 보냈다

 

이곳 진주 교육 사령부는 군대라고 하지 않는다면,

경치도 좋고, 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고 생각된다

모든 곳을 둘러보지 못했지만 이 정도 규모의 부지와

자연경관을 둘러보면 계절의 변화도 느낄 수 있고,

그에 맞는 풍경이 좋았다

 

지금은 첫 휴가도 안 보이는 시기지만,

전역을 한다면 지금 이 시기에 교육사 주변을 자동차로

드라이브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라면 배식

오늘은 라면 배식이 있는 날이었다

쌀국수와 사발면 (육개장)을 신청자에 한해서 제공했고,

먹을 수 있다

쌀국수는 호불호가 심했던 음식이었는데, 

그걸 가릴 처지가 아니어서 그런지

정말 맛있어서 그런지 거부감이 없었다

그런데 배식 전, 태도가 불량하다고 해서 그랬는지

사발면을 들고 동기 부여를 받았다

 

그래서 동기들은 사발면이라 부르지 않고

Si발면이라고 욕을 했던 기억이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