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간고사

시험 볼 때, 미치게 만드는 3가지 피할 수 없는 시험 시험은 그리 유쾌하지 않은 것 100% 준비를 하였다 생각하고, 시험을 본다 하여도 운이 따르지 않으면 실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것이 시험이다 축구 선수가 패널티 킥을 차기 위해, 공 앞에 서고 그 동안 몇천번이고 몇만번이고 찼던 킥을 실축하는 것을 보면 시험의 긴장감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리 잘 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시험이 주는 압박감은 아는 것도 잊어 버리게 만들고, 잘 하는 것도 실수하게 만든다 물론, 긍정적인 .. 더보기
시험 때, 성적 잘 안나오는 3가지 유형 바야흐로 결실의 계절 결실은 자연만 맺는 것이 아니다 개강 했는가 싶더니... 시간과 공간은 어느덧 중간 고사라는 곳으로 대학생들을 몰아넣었다 배운 것을 쓰는 시험인데... 배운 내용이 기억이 나는게 아니라 배웠다는 사실만 기억에 남고 심지어...배운 것 맞나? 라는 생각마저 든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F로 도배되어 학고크리를 맞지 않기 위해 일단 공부는 해야되지 않겠나? 등록금이 하늘 높은 줄 모르는데 F로 인한 재수강은 불효 중.. 더보기
중간고사 특집 - 컨닝을 하는 3가지 스타일 컨닝 참을 수 없는 유혹 시험볼 때 남의 답안지를 훔쳐 보거나 책이나 쪽지를 통해 답을 몰래 보는 등의 부정행위 이른바 컨닝 이라는 단어는 콩글리쉬라고 한다. 정확한 뜻은 치팅(Cheating)이라고 써야 맞다고 하는데, 이렇게 부르나 저렇게 부르나 정당한 행위가 아님은 분명한 사실!! 그렇다면 동방예의지국의 시대에 살았던 우리 선조들 사이에선 컨닝이 없었을까...? 이긍익의 <연려실기술>에는 각종 컨닝 수법과 사례가 적.. 더보기
중간고사 특집 - 시험 공부 때 유혹하는 Best 5     참을 수 없는 유혹 ※ 이번에도 저번편에 이어서 중간고사 특집 입니다 ^^ 때는 봄인데, 막상 책상 앞에만 앉아있자니 동방예의지국에 사는 민족성 어디 가지 않고 계절에 대한 예의를 차리고 싶어진다.   하지만 중간고사라는 오랑캐 같은 시험이 버티고 있기 때문에, 이를 무시했다간 하늘 높은 줄 모르는 등록금에 플러스 계절학기라는 옵션을 달아줘야 한다. 무슨 말인지 어렵다고? 쉽게 말하자면, 방학.. 더보기
중간고사 특집 - 도서관에 꼭 있는 5가지 스타일 파릇파릇한 신입생이 들어온지 엊그제 같은데 , M.T.라는 관문을 넘어서니 캠퍼스를 양계장으로 만드는 닭살 커플들이 우후죽순 생겨나는 시기이다. 이런 상황을 이겨나가자니 가뜩이나 경제 대공황처럼 머릿속이 공황 상태이며 , ' 독신으로 살아갈 수 있을 것인가?!' 고뇌를 하면서 , 미처 답을 내리기도 전에 또 한방의 임팩트가 찾아 왔으니 학기 시작하고 얼마 되지 않은 것 같고, 가뜩이나 이번 봄은 추어서 겨울이 다 간것 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