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덕사2

바위를 뚫고 나온 만랩 소나무가 인상적인 덕숭산과 수덕사 수덕사 왔다가 덕숭산 정상 가지요~ 깊은 산속 옹달샘 물만 먹고 가지요... 라고 하는데...높은 정상에 옹달샘은 없는 듯 등산 생각하지도 않고 온 수덕사에서 등산로를 타고 올라가니 어느 덧 덕숭산의 중반 지점까지 이르렀다 이러다가 정상까지 갈 기세.... 관련글 타는 듯한 단풍이 남아있는 수덕사로 가족 여행 도대체 몇킬로미터가 남은 것인가... 만공탑 앞에 멈춰서니 , 덕숭산 정상까지의 표시만 있고 얼마가 남았는지는 절묘하게 모자이크처리 했다 어떤 녀석인지 몰라도...희망고문이 취미인 것 같다 아무튼 덕숭산 정상이 표시된 이상 하산하는 것 보다는 앞으로 전진에 전진을 거듭하기로 결정하고 한걸음 한걸음 올라가는데... 하산하면서 저 곳을 통해 지나갔는데 180cm이하는 머리가 닿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2010. 11. 29.
타는 듯한 단풍이 남아있는 수덕사로 가족 여행 충남 예산군 수덕사 더 이상 낙옆을 찾을래야 찾아보기 힘든 시기 12월이 코 앞인 이 시점 아직 희망의 끈을 놓기엔 이르다 포기하면 그 시간부터 시합 종료 아닌가? 서울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충남 예산군 덕산면 수덕사라고 한다면, 아쉬움을 덜어 낼 수 있다 고려 시대에 지어진 건물로 고려시대 건물 중 특이하게 백제적 곡선을 보이는 목조 건축이니 단풍도 보고 역사의 현장도 만날 수 있는 이 얼마나 좋은 기회 인가?!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아직 해가 뜨기 전이라 해가 지고 있는 것인지 해가 뜨고 있는 것인지 궁금할 정도지만 시계는 오전 7시를 조금 넘게 가르키고 있으니.. 서울 외각 순환도로는 차량은 많아도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얼마늘 달렸을까?! 해무 속에서 위엄을 뿜.. 2010.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