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daily life )/정보(Information)

이태원더버거 - 빅더블 테이크 아웃 후기

by G-Kyu 2022. 7. 18.
728x90
반응형

수제 버거를 찾아서

지금은 유명 요리사 고든 램지도

서울에 수제 버거점을 개점하여,

판매를 할 만큼 수제 버거는

하나의 카테고리로 자리 잡은 것 같다

 

햄버거 하면 패스트푸드의 교과서 같고,

고급 음식이라는 생각이 없었는데 

수제 버거가 대중화 되어가면서,

그 이미지가 또 하나의 카테고리가 생긴 느낌이다

 

수제 버거라고 해도, 체인점 햄버거보다

맛이 없는 경우도 있는데,

 

몇 년전 용산 구청 근처에 있는 이태원 더버거를

구매했던 기억이 있었는데, 오래전 기억이라

정확한 맛은 기억나지 않지만 

 

현대 아울렛에 입점된 걸 봐서, 괜찮은 맛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구매하게 되었다

 

빅 더블 버거

현대 프리미엄 아웃렛 스페이스원에 있는

이태원 더 버거에서 추천 메뉴 중 하나는

빅 더블 버거였다

단품 기준 : 12,500원

 

제외킹이라고 불리는 버거킹 햄버거나

그 외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에 비하면

꽤 비싼 가격이다

 

고든 램지 햄버거에 비하면,

거의 1/3 가격이겠지만,

 

한 끼 식사로 생각하면

흔히 말하는 국밥보다 비싼 음식임엔 틀림없다

깔끔한 패키지

얼핏 보면, 컴퓨터 부품이 들어있을 것 같은

종이 상자에 햄버거 1개가 들어있었다

포장 종이에만 쌓여 있어도 되겠지만

가격도 있고, 조금 더 깔끔하게 가져갈 수 있도록

종이 상자로 배려한 게 아닌가 생각된다

 

평가

따뜻할 때, 그 자리에서 먹었다면

그 맛이 더 좋았겠지만 그럴 여건이 아니어서

포장해서 모양새가 빠져 보일 수 있겠다

 

그래도 두툼한 빵과 풍성한 재료가 있으므로,

다른 것들은 큰 문제가 되지 않아 보였다

한 입에 다 담을 수 없을 만큼 큰 크기다

매장에서 먹었다면, 가운데 막대로

고정했을 텐데, 그 이유를 알 것 같았다

 

한 입 먹었을 때, 첫맛은 짠맛이다

짠맛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서, 문제는 안되지만

만약 짠 맛에 대해 민감하다면, 

좋다라고 표현하기 어려울 것이다

두툼하고, 그 안에 프랜차이즈 햄버거들이 줄 수 없는

풍성함이 있고, 자극적이지 않았다

 

보기에는 풍성하지만 막상 먹어 보면

부실한 수제버거도 있는데, 

다행히 그렇지 않았다

햄버거를 좋아하고, 수제 버거를 접하기 원한다면

도전할만한 햄버거다

이름만 수제버거인 햄버거 가게와는 

비교 불가이기 때문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