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1박 2일


팔의 수도 카트만두에서 떠난지 몇 시간이 되었을까?
어느덧 저녁이 되고, 해는 떨어져 한밤처럼 변하였다

고속도로 근처에 있는 마을 식당에서 식사를 해결하는데...
재래식으로 만들어서 일까? 네팔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음식점

다시 출발


늦게 도착한 숙소
눈만 붙였다가 뜬 것 같은데, 벌써 아침이 되어 일단 출발하고...

새벽이었지만 다시 버스에서 잠을 잔 뒤 눈을 떠 보니,
아침을 먹을 곳에 도착하였다

네팔의 국립공원인데, 티비에서 보는 사파리처럼 동물들이 살고 있는 곳이라고 하는데,
운이 좋으면 실제로 동물도 볼 수 있다고 한다


힌두 문화가 있어서 일까?
소를 제어하는 모습은 찾기 힘들다


우리나라 분식집처럼 튀김과 도너츠를 팔고 있는 음식점


생김새는 다르지만 우리나라 60~70년대의 모습이
꼬마를 통해 느껴진다


기억은 안나지만, 저렇게 손을 모으고

"나마스떼"

라고 하지 않았을까?


간단히 식사를 마치고 목적지인 도티를 향해 출발
우리나라와 달리 우측에 핸들이 있는 자동차

엔진소리가 커서일까?
운전석과 승객 사이에는 투명유리가 있어 소음을 막는다

운전자도 보호 할 수 있겠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네팔에서 운전을 잘한다고 신문에도 나오신 아저씨

분명 고속도로지만 중앙선은 보이지 않는다
일방통행은 물론 아니다

네팔에서 만난 문화 - 번다


참을 달리고 있었는데, 길이 이렇게 막혔다
공사를 하느라 도로를 통제한 것이 아니라

이 지역 주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었던 것
이 것을 "번다" 라고 이야기 한다


경찰에 민원을 넣던가
손해보상을 위한 절차가 마련되어있지 않은 네팔

이렇게 길을 막음으로써 그들의 의사를 전달하는데,
이 모습을 번다 라고 이야기 한다


벌써 하루전부터 길이 막혀있는데, 이유는 교통사고 때문
자동차가 이 곳 주민 중 한 남성을 버스로 치었는데,
그 남성이 그 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것

한 가정의 가장이기에 경제적으로 큰 손실이 있는데
버스회사에서 적은 돈으로 무마하려 하였기에 이에 가족들이 받아들이지 않았고,

주민들과 함께 길을 막고 시위를 하는 것이다
당시가 2009년이었는데 이전에는 이런 일이 있어도 100만원 안쪽으로

보상 하면, 합의가 되었다고 하지만 이 때는 한화로 2,000만원 이상의
합의금을 요구하는 모습으로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었다는 것


버스 회사와 가족 간의 합의가 언제 이뤄질지 모르고,
그냥 통과 시켜주지도 않는 이 상황에서 우리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일이 빨리 해결 되길 바라는 일 밖에 없었다


유가족으로 보이는 여인이 버스 회사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주민들은 그 모습을 지켜 보고 있는 것 같다


합의가 원만히 이뤄지지 않자 잠시 휴식을 갖고...


마을 앞 고속도로 뿐 아니라
마을에 있는 길을 이렇게 막아두었기에, 모든 교통 수단이 움직일 수 없다

그냥 지나칠 수도 있겠지만 그럴 경우, 주민들이 해를 입힐 수 있기에
지나갈 수도 없고, 옴짝달싹 못하는 번다

네팔의 풍경


작정 버스에서 있지 않고, 이왕 이렇게 된 것
네팔의 풍경을 둘러보는데...


2009년 2월이었지만 햇살은 가을 햇살과도 비슷한 네팔
낮은 춥지 않고, 오히려 겨울 옷이 거추장스럽게 느껴진다


아이들은 옹기종기 모여 전통 놀이를 하며,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1차 산업이 대부분인 이 마을에서 는 큰 재산 중 하나

 

푸른 들녘이 한 눈에 들어오며, 우리나라처럼 원두막이 있어
농사 일을 하고, 쉬기도 하는 쉼터가 되는 것 같다


이름 모를 한 소녀
지금은 많이 컸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번다에 걸리자 그 차량에 탑승한 승객들이 길로 나왔는데,
어떤 마음일지 모르지만, 차 안에만 있으려니 답답한 마음만은 같은 것 같다

또 만난 번다


행히 일이 풀려 점심이 넘어서야 번다는 풀렸고,
다시 고속도로를 달리기 시작하는데...

이번에도 또 다른 번다를 만나게 되었다


이번에는 산 마을 주민인데, 정부에서 산 마을을 철거하려 하기에
이렇게 시위를 한다고 하였다

갈 곳이 없어지는 주민들이 시위를 하기 위해 모든 도로를 통제하고 있었는데...


고속도로 근처와 달리 시장도 있는 도시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붐빈 곳


아이들은 이런 상황 가운데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다


카메라가 신기한 것일까?
번다의 상황에서도 자유롭게 웃는 네팔의 청소년들


이번에도 쉽게 풀릴 것 같지 않은 번다
나름 번화가이니 이곳 저곳을 다녀 보는데...

이발소에서 면도를 하는 이발사를 만날 수 있었다


고기를 굽는 네팔의 한 상인
어떤 고기일지 모르겠지만, 네팔에서는 길에서 음식을 파는 것을 만나기 힘든데
운이 좋았는지, 만날 수 있었다

밤이 다 되어서 번다가 풀리고...


다가 있어 시간이 지체되었지만, 목적지까지 가야하기에
저녁이 되어도 버스는 고속도로와 산길을 달리기 시작했다

 

이 시간쯤이면 도착했어야 하지만 시간이 지체되어,
도로를 달리며 만난 일몰

이렇게 하루가 지나간다

G-Kyu가 운영하는 삼익 악기 총판점 모돈지 - [ 바로 가기 ]

 

신고

0

0

  1. 2011.08.31 06:18 신고 [Edit/Del] [Reply]
    독특한 시위문화네요. ^^
  2. 에버그린
    2011.08.31 06:24 신고 [Edit/Del] [Reply]
    여기 다녀 오셨군요~
    네팔이라~ 저도한번쯤 가보고싶네요
  3. 2011.08.31 06:34 신고 [Edit/Del] [Reply]
    우리 어릴때 모습 같아 정겹습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4. 2011.08.31 08:59 신고 [Edit/Del] [Reply]
    네팔의 시위문화가 아주 독특하군요.
    덕분에 네팔구경 잘 하였습니다.
  5. 2011.08.31 09:05 신고 [Edit/Del] [Reply]
    저도 네팔에 다녀와보고싶네요
    잘보고갑니다
  6. 2011.08.31 09:32 신고 [Edit/Del] [Reply]
    아이들의 표정이 특히 인상에 남네요. ^^:; 힘든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것 같아요.
  7. 2011.08.31 09:54 신고 [Edit/Del] [Reply]
    네팔도 참 매력적인 곳이라 그러던데.. 저도 한번 여행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잘보구 갑니다~
  8. 2011.08.31 11:05 신고 [Edit/Del] [Reply]
    '번다'라는 시위문화는 처음 알았습니다.
    아주 세련된 방법이라 할 수는 없지만 진심은 분명 통하는 시위문화군요.
    번다 때문에 움직이기 힘드셨을지는 모르지만,
    지큐님 덕분에 좋은 문화와 또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었네요.
    네팔에 대해 다시 한 번 알고 갑니다^^
    • 2011.08.31 15:33 신고 [Edit/Del]
      처음 만났는데..당황스러웠습니다..
      길을 통제하고...언제 길이 열릴지 모르니 말이지요..!

      덕분에...새로운 문화를 또 경험하게 되었지요^^
  9. 2011.08.31 16:36 신고 [Edit/Del] [Reply]
    네팔과 인도는 꼭 가보고 싶어요.
    G-Kyu님의 여행기는 참 재미있습니다.^^
  10. 2011.08.31 22:46 신고 [Edit/Del] [Reply]
    어찌보면 가장 확실한 해결 방법 같기도 하네요..^^:
    이것도 다 그들의 문화겠지요..^^
  11. 2011.09.01 09:05 신고 [Edit/Del] [Reply]
    네팔은 자동차 보다는
    소나 말타고 다니면 좋겠네요.
    아참 소는 않되겠지요?
    덕분에 네팔구경 잘 합니다.
  12. 2011.09.01 09:36 신고 [Edit/Del] [Reply]
    네팔에 다녀오셨군요... 우리나라 60~70년대 분위기입니다.
  13. 2011.09.01 16:00 신고 [Edit/Del] [Reply]
    도로망이 발달이 안되어있어서
    이런 시위문화도 가능하군요..
    안타까운 사연도 사연이지만 이런 문화도 참 독특하게 다가오네요
    • 2011.09.07 15:41 신고 [Edit/Del]
      법과 도로가 정비되지 않아 볼 수 있는 시위 모습이었습니다..!
      그 모습 속의 사연이 안타까워 마음이 아프지요..ㅠ
  14. 2011.09.02 10:36 신고 [Edit/Del] [Reply]
    네팔의 번다가 없어지면 얼마나 좋겠습니다.
    저는 치투완지역에서 살고 있는데 살인사건으로
    3일째 번다 입니다.
    번다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15. 2011.09.06 00:13 신고 [Edit/Del] [Reply]
    우리나라에서는 상상도 못할일이네요..^^민사사건도 공공의 이익을 담보로시위를 하네요..^^우리나라 같으면 물대포가 날아가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2011.09.07 15:44 신고 [Edit/Del]
      우리나라였다면...신문에 날 수 있는 일이 일어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반 시민들도...비난할 것 같아요..ㅠ 길을 막으니 말이지요..ㄷㄷ
  16. 2011.09.06 19:17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1.09.07 15:46 신고 [Edit/Del]
      안타깝습니다 ㅠ
      그들의 마음을 어필 할 수 있는 수단이 그것밖에 없으니 말이지요 ㅎ
      보험이나 법 체계가 발달되었다면..다른 시위 방법이 생겼을 것 같습니다..
  17. 구르카
    2012.09.26 22:20 신고 [Edit/Del] [Reply]
    네팔이 가난한 나라인건 사실이고 그해 비해서 땅값이 비싼것 또한 사실 이고 탄산음료를 울 나라사람들 만큼
    많이 마시지 않는것 또한 사실이지만 ..

    우리나라와 비슷한 수준의 땅값은 아니고요...
    탄산음료 또한 쉽게 구할수 있고 잘들 마셔요 다만 콜라보다는 환타나 여타 탄산음료를 더 선호하는듯 하구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한 일년 살아보니 ...
    틀린 말씀은 아니지만 좀 과한듯 싶어서...

  18. 2013.01.09 22:46 신고 [Edit/Del] [Reply]
    아뇨, 이런 번다가 없어지다뇨. 정치적인 이유로 수도를 마비시키는 번다 외에도 지금 글에서 말씀하신 종류의 번다가 아직도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답니다.
  19. 2013.11.08 17:22 신고 [Edit/Del] [Reply]
    그들을 앞으로 '계속 ... 당신은 이러한 모든 개념에 그런 훌륭한 일을 ... 당신에게 말할 수 없다 내가 얼마나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