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하는 거짓말이 있다?!

Posted at 2011.06.02 06:00// Posted in 연애


거짓말이 필요하다

실만을 말해야 하지만, 세상을 살다보면
진실이 꼭 상대방을 위하는 길이 아닐 수 있다

융퉁성 없이 혼자 진실만을 이야기 하겠다며,
부장님은 유머는 정말 못 들어주겠다며 진실을 이야기 하면

그 당시 진실을 이야기 해서 좋았을지 모르겠지만,
단체 생활 가운데 적응하기는 힘들다

즉, 진실이 모든 것을 평탄하게 만들어 주지 않는다는 의미

거짓말은 나쁘다고 배웠지만
현실에서는 반드시 나쁘다라고 적용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인데,

이런 패턴은 살면서 여러번 겪어 나간다
이 포스팅에서 알아 볼 것은 여자들이 하는 거짓말인데

일상에서 많이 들어서 진실인 것 같지만
이를 고지 곧대로 믿다가는 평생 솔로를 면하기 힘드니

과연 어떤 말들이 있을지 3가지만 알아 보자

이상형? 난 외모 안봐

신으로 살아가기 힘든 것이 사람
혼자 살겠다고 다짐하더라도 그 다짐을 지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알고 있다

때문에 독신으로 살겠다고 선언하는 사람을 보고,
그대로 믿기 힘든 것이 현실

그래서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한다

연애는 자신의 생활 패턴 안에 다른 사람이 들어온다는 것을
허락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혼자 일 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던 것이
커플이 되자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으니...서로 다른 패턴의 삶을
살아왔던 남여가 서로 맞추어 갈 수 있는지 탐색 하는 것이 연애

지나치게 높은 기준을 바래서도 안되고,
그렇다고 아무하고나 만날 수도 없기에 나름대로 적정한 기준을 잡는데

그 모습을 이상형이라 한다



그 높낮이에 대한 차이가 있을 뿐, 
이상형의 개념은 동일하다

그런데...이 때, 많이하는 거짓말 중 하나

"난 외모는 안봐"

그렇게 말할 때,
솔로인 남자 중 아무하고나 만나라고 하면....

그러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

그러지 않는데에 대한 이유를 
덧붙이기도 하는데..

"성격은 봐...."

연애에서 외모가 100%는 아니지만, 호감이 가는 모습이
연애에 유리하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네가 먹고 싶은거 먹어

이트는 비슷한 패턴이기도 하지만 상황에 따라 그 흐름이 바뀐다
프로 야구를 볼 때도 같은 구장 , 같은 멤버에

심지어 같은 경기인 야구를 하는데도
매번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같은 조합같지만 그 경기의 흐름을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인데,
데이트 역시 마찬가지

같은 상대를 만나서, 같은 코스의 데이트를 하더라도
그 날의 컨디션과 흐름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데이트

그렇다 하더라도 규칙처럼 늘 고민하는 부분이 있는데
무엇을 먹을까?

데이트의 정석이라 부를 수 있는 코스
밥 -> 영화 -> 차 한잔

위의 코스부터 새로운 패턴의 데이트라 하더라도
먹는 것이 빠질 수 없는 것이 데이트이기 때문인데

작정하고 맛집을 찾아 간더던지, 어떤 지역에 놀러가
그 지역의 특산물을 먹는 코스가 아니면,

대게 고민하게 되는 것이 데이트때 식사


물론, 메뉴를 정하였다 하더라도 
그 메뉴를 어디서 먹을지도 생각 해 봐야 하는데...

아무거나라고 말하지만 정작 아무거나 먹을 수 없어
합의 하에 먹고 싶은 것을 먹자는 취지의 남자의 질문이 시작된다

"먹고 싶은 것 있어?"

이 때, 가장 난감한 답변은...

"아무거나 괜찮아"

배려하는 듯 하지만, 정말 아무거나 먹어도 괜찮을까...?
일단 두려움이 앞서는 답변

그렇다고 정말 남자가 먹고 싶은 것 먹을 때...
그 말이 진실이 아님을 알게 된다

마치...문제는 있는데 답이 안보이는
수능 시험의 수학 주관식 문제를 만난 느낌

답이 -1 , 1 , 0 , 1 , 2 중에 하나라고 자부 하지만
결국 틀리는 모습과도 비슷하다

거짓말? 내숭?
 
무 진실만을 이야기 하고 솔직하다 해도,
매력을 못 느끼는 것이 사람의 마음

여자들의 거짓말도 있지만, 남자들 역시 말은 그렇게 하고
내심 바라는 것이 있음에 틀림 없다

거짓말이 남발하면, 신뢰가 떨어지겠지만
굳이 진실을 이야기 하지 않아도 된다면 거짓말을 해도 되지 않을까?

이를테면...

"나 살찐 것 같애?"

라는 질문에...정말 쪘다고 하더라도...

"아니"

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센스...?

G-Kyu가 운영하는 교육용 악기 쇼핑몰 - 모돈지
[ 놀러 가기 ]
신고

0

0

  1. 2011.06.02 06:43 신고 [Edit/Del] [Reply]
    여자든 남자든 외모안본다는건 다 거짓말인것같아요 ㅎ
  2. 2011.06.02 08:02 신고 [Edit/Del] [Reply]
    그런 걸 하얀 거짓말이라고 하죠.
    가끔은 그런 거짓말들이 살에 융통성을 보태 주더라고요. ㅎㅎㅎ
  3. 2011.06.02 11:06 신고 [Edit/Del] [Reply]
    외모는 안보지만 종족은 보는 인어..ㅋㅋㅋㅋㅋㅋㅋ
  4. 2011.06.02 13:04 신고 [Edit/Del] [Reply]
    왜 그런 외모는 안본다는 말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여자든, 남자든 어느정도의 거짓말등도 잘해야 연애나 호감이 생길 것도 같아요~
    진실된 마음이 가장 중요하지만서도요^^
  5. 2011.06.02 13:20 신고 [Edit/Del] [Reply]
    '아무거나'가 제일 곤란한 것 같습니다^^;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6. 2011.06.02 15:32 신고 [Edit/Del] [Reply]
    아무거나 정말... 저도 아무거나인데 ㅋㅋㅋㅋ
    둘다 아무거나일때가 되면.. 난감하다죠. ㅠㅠ
  7. 2011.06.02 16:33 신고 [Edit/Del] [Reply]
    그래서 참 어려운거 같아요..ㅋㅋ
    여자의 마음을 이해한다는게..^^:
  8. 2011.06.02 17:24 신고 [Edit/Del] [Reply]
    잘 생기고 예뻐서 손해볼 일은 한 마디로 절대 없는 세상에 살고 있는거죠..ㅎㅎ
    아무리 안본다 해도.. 말씀대로 종족?은 무시할 수 없으니..^^
    • 2011.06.03 00:19 신고 [Edit/Del]
      외모...중요한 부분 같습니다..
      경쟁력이라고 말할 정도이니 말이지요..!

      종족이 다르면..아무래도 힘들겠지요..?^^;;
  9. 2011.06.02 18:32 신고 [Edit/Del] [Reply]
    공감가는 이야기인듯합니다...
    전 늘.. 살찐것 같아..하고 물으면.. 응~~
    ㅋㅋ
  10. 2011.06.03 16:15 신고 [Edit/Del] [Reply]
    쳇..저는 항상 주변남자들이 -ㅅ- 아무거나 아무거나 결정권은 저한테 주고
    미치겠어요 !! 제가 다 짜야될때? 어디갈래 뭐먹을래 - "아무거나" "니 먹고싶은걸로 아무거나"
    이러니 난감해요 -ㅅ-; 그 덕분인지 참..먹고싶은메뉴 ㅇㅇ먹자 이런게 -_-; 잘 생겨나는듯해요 요즘...ㄷㄷ
    • 2011.06.03 23:15 신고 [Edit/Del]
      메뉴 선택...언제나 어렵습니다 ㅠ
      정말 아무거나 괜찮지만..막상 아무거나 먹으면 그렇지 않을 때도 있으니 말이에요~ 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