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몸이 안 좋을때, 찾는 약

 

즘같이 추운날 유행하는 것이 무엇일까?

몸의 체온을 유지시켜 주는 따뜻한 옷, 얼어있는 몸을 녹여주는 따뜻한 차


빙판 길에 대처하는 방법등 다양한 것들이 유행하겠지만

이런 날 빼 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감기


추운 날 밖에 나가서 집안에 들어오니

콧물이 나고, 재채기도 나며, 목도 아픈 것 같고


이마에 손을 대 보니 열이 있는 것 같아서

따뜻한 음식을 먹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데...

그래도 몸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병원을 찾게 된다


평소 가까이 하고 싶지 않은 주사를 맞게 되고

약국에서 조제 해 준 약을 가지고 집에 오고


약을 먹으며 몸을 편하게 하니

점점 감기 기운이 사라져 가고 다시 건강을 회복하는 듯 하다


원래는 3일치 약을 받았지만, 회복력이 빨라서인지

2일만에 몸이 낫고 나머지 1일치 약이 약 봉지에 그대로

남아 있는데.... 이때 대게 어떤 선택을 하는가?


의약품을 그냥 버린다면?!

 

을 보관 하여, 다음에 똑같은 병에 걸리면

먹기 위해 그대로 두지 않는가?


물론, 짧은 시일에 같은 증상이 반복 된다면

그리 큰 문제는 없겠지만...


문제는 언제 두었는지 모를 약이 집 안에 있다는 것

통계에 의하면 30%이상의 폐의약품이 집에 있다고 한다


2009년 10월 기사에 의하면, 61%의 국민이 폐의약품을

종량제 봉투나 하수구에 버린다고 응답 하였는데...


겉보기에는 그리 크지도 않은 약이고,

폐의약품이 무슨 문제가 있겠나 생각을 하겠지만


종량제 봉투나 하수구에 버릴 시, 하천과 지하수에 유입되어

환경 훼손은 물론이고, 생태계에도 큰 문제를 야기 시킨다고 한다


심지어 상수원으로 유입되고 이런 물을 다시 마시게 되면

약물 남용으로 슈퍼박테리아의 출현이 되기도 하고


몸에도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는데...

실제로 2007년 조사에 따르면 항생제, 진동체, 소염제 등

인체용 약성분이 7종이나 검출되었다고 한다


그만큼 의약품 폐기 문제를 소흘이 다루었다는 것인데,

종량제 봉투나 하수구에 의약품을 버리지 말고


약국, 보건소의 폐의약품 수거함에 의약품을 버리는 모습이

올바른 모습임을 알고, 더 이상 종량제 봉투나 하수구에서

폐의약품을 처리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되겠다


올바른 의약품 사용도 좋지만, 올바른 폐기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올바른 폐기가 필요한 폐의약품

약품을 사용하고, 주의를 하지 않고
하수구 혹은 종량제 봉투에 버리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별 것 아닐 것 같은 폐의약품이
모이고 모인다면 분명 큰 문제가 될 것임에 틀림 없으니

폐의약품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