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낚시는 언제나 이뤄진다

시란 물고기를 낚을 때나 쓰는 말 인줄 알았는데
요즘은 속일 때 쓰이는 은어로도 쓰인다

낚았다....낚였다...
주어가 능동이 되기도 하며 수동이 되기도 하는데

먹이 사슬도 아니고 서로 낚고 낚이는 모습이
오프라인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 되었다

장난 수준으로 끝나기도하지만
도를 넘어서면 사기가 되기도 하는 낚시

알고도 당하고 모르고도 당하는게
바로 낚시인데...

여기서 다룰 낚시는...
알지만 당하는 낚시

속담으로 표현하면 눈 뜨고 코 베임을 당하는 일
좀 과격하게 이야기 하자면, 털리는 경우...

과연  어떤 경우가 있을까?!

지하철에서 당하는 낚시

하철은 버스와 더불어 시민들의 발인 운송수단인데
매일같이 여러 시민들을 낚고 있다는 사실

원하는 방향에 따라 승강장의 위치가 다른 지하철
간혹 한 플렛폼에서 상행/하행을 탈 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대게 원하는 목적지에 따라 올라가는 계단과 플랫폼이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멍때리면서 아무 계단이나 올라가면
다시 내려오는 경우가 생기게 되는 구조

지하철 개찰구에서 요금을 지불하고
좌 / 우 중 목적지에 따라서 방향을 정하고 계단을 올라가는데...

"띠리리리리...."

라는 소리가 플랫폼에서 울리자
빨리 지하철을 타기 위해 서둘러 계단을 올라가는데...

올라가 보면, 반대 플랫폼의 열차였던 것


그 소리가 울릴 때 마다....
뛸까 말까....

뛰어 올라갔더니, 반대편이면 낭패
뛰지 않았더니 탑승해야 할 열차라면...그래도 낭패

확률은 5:5 이지만
낚일 확률은 그 보다 더 높은 것 같다

일기 예보에서 낚이다

람이 하는 일이 아닌 자연의 일을
사람이 만든 기계로 예측 한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안 할 수 없으니
사람들은 일기 예보라는 방송을 만들었는데...

일어난 사건을 가지고 만든 뉴스와 달리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을 가지고 만드는 일기예보는
아무래도 오차가 생길 수 밖에 없다

말끔하게 차려입고,방송에 나와 경쾌하게 
날씨를 예보하는 기상 캐스터를 보면

그 날의 날씨는 그럴 것이라는 확신믿음으로 가득 차는데...


오지도 않을 비를 온다고 해서
우산 가지고 나갔다가 잃어 버리기도 하고

비 안온다 해서 그냥 나갔더니
장대비를 만나 쫄딱 비를 맞는 경우가 생기니..

그럴 때마다....느끼는 마음은 한가지

"낚였다..."

카페에서 들썩이는 자리

사를 마치고 들어선 카페
명당이라 꼽히는 창가 + 소파가 있는 자리

이미 만원이고 주위를 둘러보니
카페의 가운데 자리만 남게 되는데...

굳이 주목을 받아야 하는 자리보다
다른 자리를 앉고 싶지만 이미 만석...

어쩔 수 없이 그 자리에 앉고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하는데...

마침 원하는 쪽의 자리에 앉은 사람이
가방을 뒤적이고 겉옷을 뒤적이며

일어날 준비를 하는 것 같아
그 사람이 일어나면, 잽싸게 그 자리로 갈 준비를 하는데...


그 모습은 훼이크였고
자세를 바로 잡고 옷을 가지런히 하며 가방 안에서
무언가를 찾는 모습...

설마 설마 했지만...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의 모습

이런 응용 동작은 버스,지하철등에서도
자주 목격되니...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낚시라 할 수 있겠다

낚고 낚이다

상에서는 언제나 변수가 존재 한다
그럴 줄 알았지만...그렇지 않은 경우

이런 모습을 크게 보면 낚시로 볼 수 도 있는데
변수가 있어 의외의 확률에서 대박이 나고 쪽박이 나는 것 아닐까?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