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daily life )/생각(Thinking)

지하철에서 보는 신기한 3가지


많은 이들의 발, 지하철

하철 정확한 도착시간 그리고 슬럼프를 모르는 배차시간이 장점
가끔 파업이나 천재지변으로 찾아오지 않을 것 같은 슬럼프가 찾아오지만

복학생이 재학생 여후배와 사귀는 일 처럼 드믄 일이니
너무 신경쓰지 말자 그렇지 않아도 신경 쓸 것이 많은 것이 인생이니...

맛있기로 소문나면 맛집으로 되고, 사람들이 몰리 듯
지하철의 장점은 입소문을 타고

교통카드에 충전만 되어있다면 환승까지 해 주는
 미덕을 발휘하기 때문에 출퇴근길 직장인은 물론이고

등하교를 하는 학생....휴가 나온 군인....
한국 땅을 처음 본 외국인까지 

국경과 인종 나이와 성별에 관계 없이 이용한다


다양한 사람들이 있으면 다양한 일이 일어 나는 법
이 논리는 먹으면 싸야 한다는 논리와도 같은 수준

그 다양한 일은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훈훈한 장면도 있지만
독특한 장면일 수도 있다

그런 것을 보고 신기하다라고 표현하는데...
대한민국 지하철에서 보는 신기한 현상 3가지를 알아 보자

외로운 벤처 사업가

하철에는 승객이 타는데
어떤 승객이 타느냐에 따라 목적지까지의 여행 분위기가 결정된다

아놀드 슈왈츠제네거 , 브루스 윌리스 , 스티븐 시갈 , 실버스타 스텔론
이들과 지하철을 탄다면....?

일단 지하철 테러는 기본이고
지구 폭발 직전까지 일어날 것만 같다

하지만 다행히 여기는 대한민국이니
이들 모두를 지하철에서 볼 수 있는 확률은

떠나갔던 애인이 결혼한다면 가지고 온 청첩장에
신랑 이름이 아바타이며 정말 아바타를 데리고 왔을 확률정도?

어쨌든 어떤 승객인가가 중요한데
이 승객 중 벤처 사업가도 타고 있다


좀 특이한 벤처 사업가 인데...
이 사업가는 순환선을 타면 몇시간이고 뱅뱅 돌 수 있지만
단속이 뜨거나 특정 위치가 되면 내린다

판매 물건은 중소기업 박람회에서 5,000원에 판매한다고 하는 만능 공구 세트인
일명 맥가이버 칼 부터...

한 여름 UV로부터 팔을 보호 해 줄 팔토시까지
그 품목은 다양하지만 중요한 것은 확인할 길이 없는 정가보다 싸게 판다는 것

예전에는 1,000원짜리 한장이면 왠만한 물건 구매가 이뤄졌지만
물가가 올라서 그런지 이젠 3,000원까지 치솟은 가격에

한장 꺼냈다가 민망해 하며, 두장 더 꺼내야
거래가 가능해 진다

이런 외로운 벤처 사업가의 품목은 계절과 경기에 따라 달라지니
나름대로 고객의 주머니 사정과 트랜드를 반영하는 상품만 판매하는 것 같다

고요함을 뚫는 전도자

용한 지하철....
각 자의 방법으로 고요함 속에 목적지를 향해 가고 있는데...

외로운 벤처 사업가의 등장으로 한 손에는
시가보다 저렴한 제품을 들고 있는 승객도 있고
잠이 깬 승객도 있고, 전혀 반응이 없는 승객도 있다

이렇게 지나간 흔적을 보이는 벤처 사업가 말고도
대한민국 지하철에는 또 다른 등장 인물이 있다

바로 고요함을 뚫는 전도자인데...

이 둘은 업종(?)만 다를 뿐...해야 하는 것은 동일하다

바로 사람들에게 자신이 할 말을 외치는 것인데
그 때문에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달가워하지 않는 캐릭터 겹치기 현상이 발생한다

그렇게 되면 어느 한쪽도 Win할 수 없는 상황이 되니
이 둘 사이에는 상도(常道)가 존재하는 것 같다


1. 동일한 칸에서 마주치지 않는다
2. 같은 칸에서 마주칠 시 어느 한 쪽이 끝난 후 자신이 할 일을 한다

고요속의 외침이라는 말이 딱 맞을 정도로
조용한 가운데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전하는 전도자...

여지껏 타 왔던 지하철에서는 이 둘의 겹치기 출연이 없었고
가장 빠른 등장은...벤처 사업가의 퇴장과 함께 이어지는 전도자의 등장

이 점을 미뤄봤을 때, 이 둘에게는 암묵적인 룰이 있는 것이 아닐까?
밝혀지지 않았지만 미스테리한 부분이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

처를 모르는 음악은 어디서 듣느냐에 따라서
무섭기도 하며...상황 파악이 되기도 한다

전자의 경우 깊은 산 속....해가 질 때
음산한 음악 소리가 들릴 때 이고

후자의 경우 지하철에서 만나는 경우인데
눈이 안보여 생계를 이어나가기 함든 장님의 등장인데...

정말로 눈이 불편하기 때문에 생활은 커녕
생계를 이어나가기 조차 힘든 분이기에 도와주는 것이 마땅하지만

이 점을 악용하여 장남인 척 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
이에 얽힌 에피소드는 수 없이 들어왔기 때문에

진짜 장님인지....연기하는 사람인지...햇깔린다


아무튼 여기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이 분들의 등장이니...

도와주어야 한다....말아야 한다....의 논쟁은
핵심을 벗어난 이야기...

대게 찬송가로 이뤄진 음악이고,
지하철을 탈 때면 가끔씩 마주치는 분들이기도 하다...

지하철은 이벤트 현장

전에는 버스에서도 외로운 벤처 사업가를 볼 수 있었다
큰 가방을 들고 승차하고 할말만 딱 하고 내리는 모습에서 그의 프로 정신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어느새부터인지 그들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고
지하철에서만 목격할 수 있게 되었다

버스에서는 가능하지 못한 일이 지하철에서는 아직도 가능하다는 이야기..

버스보다는 새로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는 곳이 지하철...
혹시 또 아는가..?!

우울한데...웃겨보겠다고 고요한 지하철에서 뭔가를 하고
웃음을 줄 사람이 등장할지...?!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마우스로 눌러 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