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에 이용하는 고속도로

제 말복이 지나고 더워질 날보다는 추워질 날이 가까워왔다
올해 상반기 잘 해오다가 무더위에 잠시 주춤하며 휴가를 잡고

다시는 오지 않을 2010년 8월 여름을 아쉬워하며
세웠던 휴가 계획을 실천에 옮긴다

휴가 목적지는 달라도 국내 여행을 한다면,
빠른 도착을 위해 이용하는 것이 바로 고속도로

톨게이트 비(일명 톨비)를 지불하더라도 이용하는 것은
구불구불하지 않고 원하는 목적지까지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

한시적인 기간동안 최적의 휴가를 즐기기 위해선
이동시간을 가장 단축하는 것이 가장 이득 아닐까?

그렇기 때문에 휴가철 고속도로는 휴가지로 떠나는 기쁨과
빨리 돌아와서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마음으로 
자동차의 악셀레이터를 밟기 마련이다 

운전자들 사이에서 이야기 하는 것 중 하나가

"빨리 간다고 사고나고, 느리게 간다고 사고 나는 것이 아니다"

라는 말이 있다
100%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이 든다

사고는 아차 하는 순간 나는 것이고
고속 주행을 할 때, 사고대형사고로 이어진다


고속으로 주행할 때는 시야가 좁아지고

노면의 영향을 많이 받고 이런저런 이유로 사고의 위험은 높아진다

게다가 기름도 팍팍 먹어대니, 
아랍왕자쯤 되지 않고서야 유류통에 구멍난 것인가 착각이 들만큼

빨리 떨어지는 기름 표기계를 보면,
뇌로 전해지는 충격과 이어지는 마음의 쓰림은 극복할 길이 없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일은
고속 주행이라기 보다 과속과 함께 벌어진 일인데...

휴가철 고속도로에서 어떤 일이 있었을까?!

축구경기고 운전이고 중요한 것은 흐름

여름 지구촌을 뜨겁게 달군 것은?!
무더위가 답이 될 수도 있겠지만, 바로 월드컵 아니겠는가?

공 하나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 울고, 웃었던 월드컵
인종은 달라도 축구를 하는 선수들에게 적용이 되는 말이 있으니

축구 경기는 흐름이 중요하다

라는 말인데,
바꿔 말하면 리듬이 중요하다라는 말과도 상통하다 생각된다!

이 뜻은 운전에도 적용이 되는데
고속도로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만큼

빠른 속도 가운데 일정한 흐름이 있어서
고속으로 주행함에도 모든 운전자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런 일정한 흐름을 끊는 것은
과속 단속 카메라도 아니고 바로 또 다른 운전자


이리저리 앞차와 뒷차의 간격 사이를 들어가고 나오고 하면서
조금이라도 빨리 가려는 운전하는데

이런 운전을 칼질이라고 부른다

조금이라도 빨리 휴가지로 가고 싶은 마음에
혹은 돌아오고 싶은 마음에 칼질을 하는데

일정한 흐름의 고속도로에 흐름을 끊는 운전법이라 할 수 있다
사실 운전 법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위험한데

다른 운전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하고,
심지어 외줄타기로 보이는 운전으로 인해 사고로 이어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자신의 목숨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는 것이 교통사고인데

자신의 운전법을 과신하는 탓에 많은 운전자들에게 피해를 준다

휴가를 마치고 돌아오는 고속도로에서 만난 칼질을 하는 운전자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두 차량의 위협

동고속도로 서울방향 
SUV차량과 그 뒤를 쫓는 검은색 세단

앞서가는 SUV차량과 그 뒤를 쫓는 검은색 세단은
갑자기 경쟁을 하기 시작하는데...

옆으로 지나가는 검은색 세단과 SUV운전자를 보니 어린 여성 운전자
이제 막 면허를 딴 듯한 20세의 모습이었고,

검은색 세단의 번호판을 보니
'허'라고 쓰여있었다
 
렌터카일 확률이 높다고 생각이 되었고,(리스인 차량일 수도 있다)
둘다 어린 운전자이니, 운전 경력이 그리 많지 않다고 생각이 되었다

100km넘는 속도로 주행하는 두 차량 중 검은색 세단이
앞서가는 SUV와 나란히 주행하기 위해

차선 바꾸기를 시작하는데, 원하는 차선으로 서서히 진입 하는 것이 아니라
'훅 들어온다' 라고 말하는 것이 딱 맞는 표현이다

급작스럽게 방향을 바꿔 차선을 변경하며
비좁아 보이는 공간을 들어오자

차량들은 잇달아 브레이크를 밟을 수 밖에 없었다


여성 운전자가 운전하고 있는 SUV를 따라가겠다는 일념하에
검은색 세단 운전자는 다른 운전자들의 안전은 물론 자신들의 안전까지 해치는 일을 시작하였다

이 두차량은 좌우로 차선 바꾸기를 (그것도 위험하게) 몇차례 하다가
차량이 밀리기 시작하니 SUV차량은 갓길을 통제 했음에도 불구하고
갓길 주행을 서슴치 않는데...

이에 질세라 검은색 세단은 그 뒤를 따라가는 모습이 보였다
한 차량은 갓길로 다른 차량은 갓길의 바로 옆차선으로 오게되며

나란히 달리게 되자 창문을 열고 서로 팔을 뻗어
서로 반가움을 표시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다른 운전자들은 연신 그들의 곡예 주행 때문에
불안해 할 수 밖에 없고, 무사히 지나가길 바랄 뿐 이었다

과속에 갓길 주행에 칼질까지...위험하게 운전하는 그들
저승길 3종세트를 다 갖춘 운전을 하며 그들은 시야에서 사라졌다

휴가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
고속도로에서그들을 보며 생각했던 말은

'나중에 나이 들어서 그때 얼마나 위험했는지 깨닫는다면, 
 오싹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 말 앞에는
좀 잔인할 수도 있는 표현이지만...

'그 때까지 저런 운전을 하고도, 살아있을 때 그 생각을 하겠구나...'

라는 전제가 붙어야 할 정도였다

즐거운 휴가가 되기 위해선

가가 즐거우려면?
편안한 이동, 탁월한 휴가지 선택, 철저한 준비 등등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안전 아닐까?

아무리 좋은 곳엘 가도 안전사고를 당한다면?
차라리 휴가를 안 가는 것이 좋았을지도 모를 일 아니겠는가?

자신의 안전은 물론 타인의 안전까지 위협을 하는
과속 운전과 칼질은 내년에 자신은 물론 타인의 휴가까지 없게 만들 수도 있다!

그것도 난폭운전한 운전자 자신 때문에...!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마우스로 눌러 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신고

0

0

  1. 2010.08.12 07:29 신고 [Edit/Del] [Reply]
    한순간의 선택이 평생 갈 수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도 알텐데..
    왜 그리 생각없이 난폭운전 하는지 모르겠어요.
    자신한테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을꺼라는 생각때문이겠지요?
  2. 2010.08.12 07:34 신고 [Edit/Del] [Reply]
    고속도로 운전을 하다보면. 앞차, 옆차를 따라서 나도 모르게 달리는 걸 볼 수 있죠~
    특히 터널에서 심각하더라구요.
  3. 2010.08.12 07:36 신고 [Edit/Del] [Reply]
    하여튼 요즘 목숨 걸고 곡예하는 사람들 참 많아요.
    자기뿐 아니라, 다른 사람 목숨까지 걸고 말이죠. ^^;;
  4. 최정
    2010.08.12 08:39 신고 [Edit/Del] [Reply]
    정말 저는 제가 고속도로에서 사고 크게 나기전에 나의 모습을 보는것 같다는.

    운전은 절대 자만하면은 안된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아무리 잘하는 운전솜씨라고 해도 한순간에 혹 갈수 있다라는 것이죠.
    • 2010.08.12 19:24 신고 [Edit/Del]
      자만하다가는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갈텐데
      말이지요..! 레이싱 선수들도 서킷에서 사고가 나는데
      일본 도로에서는 더 위험한데 말이지요
  5. 2010.08.12 09:28 신고 [Edit/Del] [Reply]
    운전 습관도 평생 가는것 같아요..
    제 친구들 중에서도 처음에 험하게 시작한 놈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막지른다는...;;;
    정말 사고는 한순간인데 다들 릴렉스~~
    아차 해봤자 돌이킬수 없게 된다는...
  6. 2010.08.12 09:33 신고 [Edit/Del] [Reply]
    읽는 중에 머리가 곤두선 느낌이었습니다.
    완전 개념상실한 운전자군요.
    그날 무개념운자자들 사이에서 운전하셨던 분들은
    정말 식은땀 흘리셨겠네요.
    • 2010.08.12 19:31 신고 [Edit/Del]
      운전을 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위험하다는 생각이 절로 든 운전자였습니다

      까딱하면 사고가 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ㄷㄷㄷ
  7. 2010.08.12 13:46 신고 [Edit/Del] [Reply]
    난폭운전하는 삐리리를 보면 마음 좋은 사람도 욕이 절로 나오더군요.
    운전은 서로 배려가 중요한 것 같습네다.
    위험한 게 또한 운전이니까 말입네다. 그렇디요? 끄응. ㅎㅎㅎ
  8. 2010.08.12 19:30 신고 [Edit/Del] [Reply]
    저도 호주에서 운전을 하는데
    작년에 한국가서 운전대 잡았다가 죽는줄알았어요
    진짜 무서웠어요... 유난히 우리나라가 난폭운전이 심한거같아요;
    제가아는분도 여기서 아예 한국가셨는데, 간지 3년이 되서야 겨우 운전대 잡으시더라고요.
    요번에 가면 한국운전면허 따려고요..ㅠㅠ 국제자 면허가지고는 안될거같아요 ㅋㅋㅋ제대로 배워야지..

    정말 조심해야되요 ㅜㅜ 모두 안전운전~
    • 2010.08.12 19:34 신고 [Edit/Del]
      도심지역의 운전은 정말...긴장하게 만들지요
      고속도로 또한...만만치 않네요..
      한 때 교통사고 사망률 1위라는 오명을 가지고 있었지요
      ㄷㄷ 안전운전이 최고 입니다~!
  9. 2010.08.12 20:58 신고 [Edit/Del] [Reply]
    나이가 어릴수록... 스피드를 즐긴다고.. 난폭운전하기 쉽상인데.. 참 안좋은 현상이죠..
    운전은 무엇보다 안전운전이 제일이죠..
  10. 2010.08.12 21:21 신고 [Edit/Del] [Reply]
    아휴~상상만 해봐도 아찔 하네요..
    운전 처음 습관을 그렇게 들이면 안되는데, 뭔 여자애덜이 그렇게 무대뽀래요?
    무섭네요~무서워...ㅡ,ㅡ
    • 2010.08.12 21:48 신고 [Edit/Del]
      정말 거칠기로 따지면 최고였습니다...!
      갓길 단속 카메라가 있어도 무시하고 가고
      좌우로 움직이는데...그러다가 저녁은
      저승에서 먹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ㄷㄷ
  11. 2010.08.12 21:35 신고 [Edit/Del] [Reply]
    고속도로에서 과속에 칼치기 하면 ....십중팔구는 실려갑니다
    피하는 게 상책이죠 속도 줄이고 먼저 보내줍니다 안전운전이 최곱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