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광고의 홍수

터넷에 접속하고, 티비를 켜면 왠만하면 만나게 되는 것이 광고
각 상품을 대표할 수 있고, 상품의 이미지와 맞으며

여러 사람들에게 호감으 줄 수 있는 사람을 모델로 하여
제품의 판매를 높이고, 이미지를 쌓는데 광고를 이용한다

무심코 넘기는 CF는 수학 문제를 풀 때,
아는 문제 먼저 풀어야지 하고, 훑어 보다가

마지막 문제까지 초스피드로 내려가는 것 같은
광속 스크롤로 보는 것 같지만

무의식 속에 광고의 카피 혹은 부분이 머릿 속에 남게 된다
물론 마음에 드는 광고라면 더더욱 기억이 남는데...

구매로 이어질지 모르지만, 왠지 광고가 나가면 구매가 이뤄질 것 같다
인터넷이 대중화 되면서, 검색하고, 먼저 구매 한 사람들의 후기를 볼 수 있어

광고를 보고, 선검색 후구매의 패턴으로 소비 패턴이 자리를 잡고 있지만,
그래도 광고는 광고주가 포기할 수 없는 매력적인 수단

투자대비 얼마만큼의 이익을 얻을지 미지수지만,
광고를 아주 안 할 수도 없으니, 광고 시장은 날로 커저만 간다

광고주는 각 종 매채를 통한 광고를 하고 싶어 하고,
만든 광고가 나오면 뿌듯한 마음을 주는데...(실제 구매에 상관없이)

소비자들은 이 광고를 보고 어떤 영향을 받게 될까?!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을 받아 들인다

비를 보거나 포털 사이트 상단의 광고를 보면,
광고가 엄청나게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다

그 분야도 다르고, 뜻하는 바도 다르겠지만
비슷한 교집합을 발견할 수 있는데

최신 제품에 대한 광고일 때, 그 모습이 두드러진다
아웃도어 제품이라면, 극한의 추위에서

혹은 극한의 상황에서 주인공이 나타나고,
극복 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냥 넘어갈 수 있겠지만,
살면서 그런 극한의 추위를 만날 일이 얼마나 될까..?!

도시에서 출퇴근을 하며 혹은 일상 생활을 하며
만날 수 있는 추위라고 하기에는 너무 추워 보인다

극지방 혹은 고산지대나 가야 만날 수 있는 추위와 상황
아무리 봐도, 일생동안 살면서 만나기 힘든 일인데도


광고를 보며, 저렇게 험한 상황인데도 몸을 보호 해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게 해 준다
전자제품 광고도 마찬가지....

온갖 기능이 나오고, 이것도 할 수 있고 저것도 할 수 있다고 한다
근데 그 전자 제품의 기능을 모두 활용 하기엔 힘들다

혹시...어쩌다가...간혹...그 기능을 사용 할 때가 올지 몰라서
그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 제품을 구매 하도록 유도를 하는데...

이렇게 첨단 기능이 포함되어있는 제품은 가격도 비싸고,
디자인도 예쁘다...

그 이하의 모델을 구매하려고 생각한다면...
값이 저렴하여도 선뜻 손이 가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광고에서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을 자주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이 아닐까..?!

뒤떨어지지 않기 위한 마음

장 경제적인 소비는 좋은 재화를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 아닌가?!
같은 품질이라면,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 이익

그러나 어디 세상이 생각대로 되던가?!
미국의 사회학자이자 사회평론가인 베블런이 말한
 
베블런 효과에 의하면, 가격이 오르는데도 과시욕이나 허영심 때문에
수요가 줄지 않는 현상을 이야기 하였다

광고를 보면, 이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남을 느끼는데
이 제품을 구매해야 남들에게 뒤쳐지지 않는 다는 마음이 들게 되고

그러다 보면, 남들이 구매한 제품에 만족하지 않고
하이엔드 제품으로 눈을 돌리고...

결국엔 좀 더 비싼 제품을 구매해서 동등이 아닌 우월한 느낌을
갖게 되는데 만족을 느낀다


물론 그 만족감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길면 한달정도가 된다
필요에 의해서 하이엔드 제품을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누가 뭐라고 하겠느냐만은...남들에게 뒤쳐지지 않기 위해
혹은 과시욕으로 값비싼 제품을 경쟁하듯이 구매하는 모습은
합리적인 모습이라 할 수 없다

한 언론에 따르면, 부유층 사이에서는 루이비통의 구매가 감소하고
오히려 더 값비싼 에르메스 제품의 구매율이 상승했다고 하는데...

이유는 남들이 많이 들고 다니는 브랜드가 싫어서라고 한다

물론, 여유가 되는 사람들이 그렇게 구매한다면
누가 뭐라고 하겠느냐만은....

단지 광고를 보고, 허영심에 혹은 과시욕에 목숨걸고
제품 구매에 열을 올린다면 문제가 된다 할 수 있다

제품을 소유하니 가치 상승?

고를 보면 어떤가...?!
럭셔리함을 컨셉으로 한 제품의 경우

광고에 주인공들이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그 중심에는 광고하고자 하는 제품이 드러난다

의류가 될 수도 있고, 카드가 될 수 도 있고
자동차 혹은 다양한 제품들이 중심이 된다

광고를 보고, 멋있다...예쁘다 로 생각만 되면 좋겠지만
어디 사람 마음이 그런가...?


견물생심이라고...보게되니 갖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필요하기 때문에 구입하면 문제될 것이야 있겠느냐만은

필요의 마음보다 저 제품을 구매하면,

" 내 가치도 그만큼 상승될 것이야"
 
라는 생각이 더 크면 문제가 된다
그 제품을 소유함으로써 광고에 나온 모습처럼 되는 것도 아니고,

소유로 인해 가치가 상승한다고 느끼게 되는 것도
그리 바람직한 모습이라 할 수 없다

그러나 광고를 보면, 그 제품을 사용하게 되면
그만한 클래스의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고
결국 구매에 이르게 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무한 신뢰는 금물

고는 그 제품의 모든 면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무한 신뢰는 금물

광고는 늘 좋은 이야기만 해 주고, 심지어 과장도 하는데...
지나치게 좋은 말만 해 주는 친구보다는 가끔은 바른 말도 해 주는 친구가
도움이 되는 걸 보면..

지나치게 좋은 말만 해 주는 광고를 무한신뢰 하기 보다는
제대로 된 시각으로 바라보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G-Kyu가 운영하는 삼익악기 총판점 모돈지 - [ 놀러 가기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