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daily life )/정보(Information)

급커브에서 일어난 끔찍한 차량 전복 사고


언제나 안전운전

보다 눈을 많이 보게 되는 겨울
알게 모르게 내린 눈...그리고 예상치 못한 빙판 길은

운전자에게 두려운 대상이 아닐 수 없는데...
평소 잘 다니던 길도 예기치 못한 상황에 부딪히면

손 쓸 겨를도 없이 사고를 당하기도 한다
겨울이라면 이런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인해
사고가 날 확률이 높은데...

시원하게 뚫린 도로, 늘 다니던 길이기에
방심을 한 탓일까...?

집에 돌아오는 길
도로의 종점쯤에 있는 급커브에서 차량 사고가 일어 났는데...

- 안내 -
본 포스팅에는 잔인한 장면이 없습니다

아찔했던 순간

정 속도는 80km의 도로이지만 번화가에 있지 않고
직선 구간이 많은 도로이기에
많은 차량이 규정 속도 이상을 달리는 곳

그러나 종점 구간은 급커브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초행 길 혹은 방심하면 속도를 줄이지 못해

사고의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급커브 라는 경고 판이 있지만
그 경고판을 보는 타이밍이 늦던지 

이미 그 시점에서는 속도를 줄여도 사고의 위험
피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한가한 오후
한 차량이 이 사고의 위험에서 벗어나지 못했는데...


이미 파손되어있는 중앙 분리대
만일 플라스틱 재질이 아닌 돌이었다면

중앙 분리대는 이정도의 파손까지 이어지지 않았을 수 있지만
사고 차량의 운전자는 더욱 위험했을 수 있는 상황


아직 얼어있는 도로가 눈에 들어오고
중앙 분리대의 완전 파손까지 이어진 사고인데


이렇게 파손된 중앙 분리대로부터 몇십미터 떨어진 곳에
반쯤 전복 된 차량이 보인다

도로에 어지럽게 널부러진 사고 차량의 잔해가
그 당시 상황이 얼마나 급박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깨진 유리, 사고 차량의 것으로 추정되는 조각이
이곳저곳에 흩어져 있다


구급차는 현장에 없었고 레카차량만 도착해 있었다
사진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경찰이 현장에 도착 해 있었고

운전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나와봐서 차량의 손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었다
사진에 나온 사람들은 운전자가 아닌 레카차 차량 운전자로 보인다


사고 현장을 지나 오니 급커브...천천히 라는 푯말이 보이는데

분명 사고 운전자도 한가한 오후
이렇게 전복 사고가 나리라는 생각조차 하지 않았을 것 이다

사고는 언제 어떻게 날지 모르니
조심하는 것이 상책이란 생각이 드는데...

예고 없는 교통사고

통사고는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사고
한순간의 사고로 평생을 후회 할 수 있는 것인데...

언제나 방심하지 않고, 교통 법규를 지킨다면
이런 사고의 위험에서 벗어날 확률이 높지 않을까?


<2011년 1월 21일 다음 베스트 감사 합니다!>

 <G-Kyu가 판매하는 설 선물 입니다. 사진을 클릭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