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하코네 유모토역 - 로망스카 특급을 이용하자

정의 4박 5일 중 4일째 날이 밝았습니다
도쿄 외곽지역을 가기 위해 여러 곳을 후보지로 두었지만 그 중에 한 곳을 고른 곳은

일본의 온천을 볼 수 있고, 체험할 수도 있으며 자연 경관을 볼 수 있는 하코네로 정하였습니다
하코네에는 비행기를 제외하고 일본의 모든 교통 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케이블카, 열차, 버스, 배를 이용할 수 있고, 일본의 상징인 후지산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최종 목적지로 정하였습니다

하코네 유모토를 가는 방법 - [바로가기]


전날 우에노 동물원 가기 전에 신주쿠 역에 있는 오다큐선에서 예약
하코네 유모토의 프리패스로망스카 티켓 입니다


2010년 2월 4일 오전 7시 15분즈음의 신주쿠 역 남쪽출구 부근은 한산 합니다


정면의 모습 입니다


서있는 횡단보도의 오른쪽 모습 입니다 

오늘은 다행히 맑은 날 입니다
일본에 있는 동안 눈 / 비 / 우박을 다 보았기 때문에 어찌보면 행운이었는데

맑은 날이 행운 중 가장 큰 행운 같습니다


예정시간보다 10분정도 일찍 도착 하는 것이 마음 편한데,
워낙 넓은 신주쿠역이다보니 햇깔려서 출발 5분전에 도착하였습니다
로망스카 안은 한산 합니다




외곽쪽에 위치한 하코네 유모토 역을 향해 하기 위해서는 오다큐 선을 따라
도심을 벗어나야 합니다

이런 모습을 보니 청량리 역에서 열차타고 외곽으로 나갈 때
1호선 역을 지나쳐 가는 것 같습니다


얼마나 달렸을까요
저 멀리 후지산이 보입니다


멀리 후지산이 보이지만 열차 주변은 이렇게 마을이 한산하게 보입니다
시골이라면 시골인 일본의 마을 입니다


달리는 로망크 카 안에서 하코네 유모토에 대한 기대를 합니다


3~4층 되는 건물이 보입니다
키치죠지에서 처럼 일본의 외곽지역을 보니 이 느껴집니다


이렇게 보니 한국과 가까운 일본이라고 하지만 왠지 모를 일본의 느낌이 풍깁니다
클래식한 느낌이 풍깁니다


우리나라로 따지면 바카스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포장도 그렇고 해석은 해보지 않았지만 맛도 바카스와 동일했습니다
 

후지산이 가까워 지니 이제 곧 정차 할 것 같습니다





일본에서 논을 만나니 같은 쌀 문화권이라는 느낌이 더 와닿습니다
얼핏 보면 강원도 같은 느낌도 납니다


오늘도 재미있는 사진과 관광이 되길 바라는 동생의 다짐이 담긴 포즈 입니다


시골(?)인줄 알았는데 미니쿠퍼도 보입니다
여기서 만날 줄은 몰랐습니다 그런데 뒤에가 긴 걸 보니 한국에서는 본 적이 없는 모습 입니다


뒤에 보이는 로망스카를 타고 하코네 유모토 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사람들이 지나가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데려다 준 로망스카를 찍어 봅니다


로망스 카를 배경으로 사진도 찍어 봅니다
 

하코네 유모토 역에 도착하였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하코네를 관광할 준비를 하는 곳 입니다
여기서 버스를 타고, 아시노코 호수로 가서 배를 타는 방법이 있고

고라로 가는 등산 열차를 기다렸다가 산을 등정하고 마지막 코스에 배를 타는 방법이 있는데
저희는 등산열차를 타기로 결정했습니다

승차하는 법은 내린 플랫폼에서 탑승하면 가능 합니다
로망스카가 왼쪽에 있다면, 고라로 가는 등산열차 탑승 위치는 오른쪽 입니다


전광판을 보니 이제 곧 열차가 도착할 것 같습니다
역무원이 무언가를 바라 봅니다


이 동네 주민인지 모르겠지만, 열차에서 내리는 모습을 보니 관광객 같지는 않았습니다


한정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스크린 아웃이 치열한 승강장 입니다


모두 하코네를 관광하러 온 관광객 같았습니다


열차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이제 문이 열리기만을 기다립니다


고라로 가는 등산 열차는 말 그대로 등산 열차 입니다
앞으로 가고, 뒤로가고 하면서 산을 오르는 열차인데
처음에는 왜 다시 뒤로 가는가 의아해 했습니다

열차를 타고 지나가다보니 신사도 보입니다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만화 이니셜D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습니다


이곳에도 이렇게 살고 있는 주민이 있습니다
관광지이고, 기찻길 옆이어서 집이 있으리라고는 생각치도 못 했습니다


목적에 거의 다 와갑니다
등산열차는 한번에 직통으로 고라역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중간중간
정차 하면서 승객이 승차하기도 하고, 하차 하기도 합니다


왔던 눈이 아직 녹지 않은 것을 보니 도쿄와는 다른 모습이 느껴집니다


목적지인 고라 역에 도착을 하였고, 이제 본격적으로 소운잔으로 가기 위한 첫 관문인
등산 케이블카를 탑승해야 합니다

등산 케이블카라고 해서, 우리나라 남산의 케이블카와 같은 줄 알았는데
남산의 케이블카는 이 곳에서는 로프웨이라고 불리웁니다

이 열차는 고라와 소운잔 사이의 1.2km를 주행하는 열차 입니다

250명이 탑승할 수 있기 때문에 왠만하면 한번에 탑승이 가능 합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드셨으면, 손가락 버튼을 마우스로 눌러 주세요
큰 함이 됩니다 ^^
신고

0

0

  1. 2010.07.20 07:21 신고 [Edit/Del] [Reply]
    이제 출근길을 나서야하는데...먼 여행을 한 느낌이에요.
  2. 2010.07.20 07:27 신고 [Edit/Del] [Reply]
    부럽네요 ㅎㅎ
    저도 기차타고 여행해봣으면^^
  3. 2010.07.20 07:45 신고 [Edit/Del] [Reply]
    등산열차 우리나라에도 강원도에 하나 있지요.
    운행을 중단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그 이후로 어떻게 되었는지 잘 모르겠네요. ^^;;
  4. 최정
    2010.07.20 09:02 신고 [Edit/Del] [Reply]
    음.. 제가 일본을 이번달에 가야되는데 저도 한번 이용해볼까요?

    잘보고 갑니다~
  5. 2010.07.20 10:36 신고 [Edit/Del] [Reply]
    재미있는 기차여행이군요.
    중국에서 한번 해본적이 있는데.. 기차여행 나름의 매력이 ~ㅋㅋ
    다음 후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케이블카 보고싶네요~
  6. 2010.07.20 10:50 신고 [Edit/Del] [Reply]
    열차속에서 바라보는 밖의 풍경이 우리와 많이 다르진 않네요~~ ㅎㅎ
    기차여행은 언제해도 좋은것 같아요.
    아직 우리나라의 기차여행도 다 못해본지라 외국에서의 기차여행은 잠시 미뤄둘래요 ㅎㅎ
    • 2010.07.20 12:43 신고 [Edit/Del]
      우리나라와 비슷한 풍경이 있어서
      그 부분만 보면, 한국인지 일본인지
      알아채기 힘들었습니다~! 기차여행...!
      저도 우리나라에서 해 보고 싶습니다~!
  7. 2010.07.20 13:25 신고 [Edit/Del] [Reply]
    지규님 이 글 어제 들어왔을 때, 없는 글이라고 나오던데요.
    비공개로 숨겼다가 재발행하신 건가요? +_+
    ㅎㅎㅎ
    역시 겨울풍경은 운치가 있습니다.
    멋져욧!!! ;)
  8. 2010.07.20 13:35 신고 [Edit/Del] [Reply]
    가물가물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도쿄는 자주 가면서도 하코네는 첫 여행 때 가보고 안가봤습니다.
    로망스카로는 가지 않았는데 무척 비싸 보입니다.ㅎㅎ
    • 2010.07.20 15:53 신고 [Edit/Del]
      급행인만큼 일반 열차보다는 비쌌습니다~!
      언제 갈지 몰라서, 로망스 급행으로 왕복 했는데요
      ㅎ..한번 더 간다면 여유롭게 보고 오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9. 2010.07.20 16:31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오사카에서 고베시로 열차를 이용해서 가본적이 있지만 ~ 일본의 주택가를 구경하는게
    참 재미가 있더라구요.. 주택가와 상점 그리고 골목길 풍경이랄까요? 한국과 비슷한듯 하지만
    전혀 다른 일본만의 분위기를 감상하는 묘미가 있었답니다 ^^
  10. 2010.07.20 17:34 신고 [Edit/Del] [Reply]
    하코네 참 좋다고 들었는데..
    혹시나 다음에 여행가게 되면 한번 가봐야겠어요..^^
  11. 2010.07.20 17:52 신고 [Edit/Del] [Reply]
    하코네 갔을 때 기억이 새록새록~ ㅎ
    등산열차는 처음타봐서 저거 보고 되게 신기해 했었는데..^^
  12. 2010.07.20 21:00 신고 [Edit/Del] [Reply]
    도쿄를 몇번 갔었는데... 정작 하코네는 못가봤어요...
    하코네 풍경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13. 2010.07.20 21:44 신고 [Edit/Del] [Reply]
    그쵸~ 여행할때 좋은 날씨가 받쳐주면 정말 기분 좋지요..ㅎㅎ
    지구님과 함께 열차 타고 달린 기분이에요..
    스위스 융프라우.갈때 산악 열차 타고 가는것과 비슷한건가요?

    암튼 다음 포스팅 기대합니다..^^
    • 2010.07.21 08:04 신고 [Edit/Del]
      스위스 융프라우의 산악 열차..ㅠ 타보고 싶습니다
      앞으로 갔다가 뒤로 갔다가 한다면...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14. 2010.07.21 00:20 신고 [Edit/Del] [Reply]
    오..하코네라는 곳도 있군요..지금 목록에 체크중입니다.
    조만간 일본가면 답습할려고요.^^
  15. 2010.07.22 00:08 신고 [Edit/Del] [Reply]
    우리 이웃님들은 국내 여행부터 외국여행을 왜이렇케 많이 다니는겨.. 부럽습니다...
    좋은 여행길에 좋은 구경많이 하셨겠네요...
    먹는 먹거리도 찍으시지요...
    저도 예전에 일본에 할아버지께서 계셔셔 일본과자랑 음식 많이 먹었지만 일본여행은 못했습니다..
    돌아가신후 다시는 일본 접할수 없었죠...ㅎㅎㅎ 그때 생각나네요
    • 2010.07.22 09:17 신고 [Edit/Del]
      아..아쉽습니다~
      일본 외곽쪽으로 여행 하시면 일본의 느낌을
      더 잘 느끼셨을 것 같은데요
      그래도 일본 과자랑 음식을 많이 드셨었다니
      부럽습니당~
  16. 하코네
    2010.08.22 15:58 신고 [Edit/Del] [Reply]
    하코네 등산열차 배도 멋잇는것같고 일본가면 한번쯤은 가구싶은곳이기도 하다고 느껴지네요..
    이니셜d에 나온것같기도한데 재기억으로는.. 만화책이 33권 그쯤부터 나오더군요..
    제가 평소에 지리같은곳도 관심이많아서.. 도롯길도 나름대로 괜찬을듯하네요.
    2차선인데 1차선으로 바뀌는구간.. 그쪽에도 되게 멋잇다고생각하고
    이로하자카 다음으로 가구싶네요.. 하코네 부럽습니다.^^
    • 2010.08.22 20:52 신고 [Edit/Del]
      도쿄에 여행 오셔서 외곽지역을 가신다면
      하코네 추천 드립니다!!
      와우...하코네도 이니셜D에 나오는군요!!
      이로하자카...구불구불한 그 도로를 한번 가보고 싶고
      아키나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